청와대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탄핵 전 박근혜 하야' 가능성을 일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뉴스1
인쇄

청와대는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 결정이 가까워지면서 정치권에서 다시 떠오르는 박근혜 대통령의 자진 사퇴론을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뉴스1과 한 통화에서 박 대통령 하야설과 관련해 "전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면서 청와대가 논의 중이라는 정치권 일각의 관측에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일부에서 그렇게 얘기한다고 그게 가능한 이야기인가. 가능하지 않은 이야기"라며 "이제 와서 그런 이야기를 하면 어떡하나"라고 덧붙였다.

헌재 결정이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오는 3월13일 전 판가름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범여권을 중심으로 재차 박 대통령의 자진 사퇴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탄핵 여부를 둘러싸고 갈등이 고조되는 만큼 사전에 정치적 해법을 찾자는 의도다.

2

앞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자진 사퇴할 수 있도록 퇴로를 열자는 주장을 펼쳤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내에서도 이에 관한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국회 소추위원인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22일) tbs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서 박 대통령 측 법률 대리인단이 탄핵 절차의 공정성을 지적하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께서 (탄핵 결정) 1, 2일 전에 하야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을 한다"고 내다보기도 했다.

그러나 청와대에선 헌재 심판과 특별검사팀 수사가 현재까지 진행된 마당에 자진 사퇴는 실기한 선택지라는 반응이 대체적이다.

이미 탄핵소추안 국회 가결 전 논의되다 물 건너간 사안인 데다, 박 대통령이 결백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상황인 만큼 자진 사퇴 가능성은 낮다는 설명이다.

일부 청와대 인사는 헌재 탄핵 기각 가능성을 우려해 정치권이 먼저 바람 잡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품기까지 하는 모습이다.

pgh

이처럼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자진 사퇴를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부인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는 이날도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특히 야당은 박 대통령이 자진 사퇴로 헌재 결정과 사법 처리를 피하려 해선 안 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박 대통령 자진 하야설에 관해 "가능성이 있다"고 바라봤고,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제 와서 자진 사퇴를 거론하는 것은 특검 연장 이유를 소멸시키고 3월13일 이전 헌재의 탄핵 심판을 넘기려는 얄팍한 술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는 "탄핵 소추 전에 질서 있는 퇴진 요구를 거부하고 이제 와서 사퇴를 검토한다고 하는 것이 사실이면 비겁한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 이정미 정의당 부대표는 "주제넘게 면책, 정치적 해결 운운하지 말고 특검법 연장이나 매진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Close
박근혜 탄핵 촉구 촛불집회, 2월11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