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혼인 건수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EDDING
| 1001Love via Getty Images
인쇄

작년 한 해 혼인 건수가 30만건 아래로 떨어져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출생아와 사망자 수는 역대 최소치와 최고치를 각각 기록, 저출산 구조가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경기 둔화로 지난 1월 인구이동률은 같은 달 기준으로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23일 통계청의 '2016년 12월 인구동향'을 보면 작년 12월 혼인 건수는 2만8천400건으로 1년 전보다 4천900건(14.7%) 감소했다.

12월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2000년 이후 처음으로 3만 건 밑으로 떨어졌다.

작년 한 해 혼인은 28만1천700건으로 1974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적었다.

wedding

연간 혼인 건수는 1997년 30만 건대에 진입했지만 20년 만에 20만 건대로 주저앉았다.

작년 12월 출생아 수는 2만7천200명으로 1년 전보다 4천700명(14.7%) 감소했다. 월별 기준으로 역대 최소치다.

작년 전체 출생아 수도 40만6천300명으로 역대 최소치를 기록했다.

통계청 이지연 인구동향과장은 "베이비붐 에코 세대(1979∼1982년생)가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결혼하지 않는 비율이 높다"며 "에코 세대 이후 태어난 결혼 주 연령층의 인구 감소도 혼인 건수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작년 12월 사망자 수는 2만5천400명으로, 1년 전보다 1천900명(8.3%) 증가했다. 작년 연간 사망자 수는 28만1천 명이었다.

12월과 지난해 연간 사망자 수는 모두 역대 최고치였다.

사망자 수 증가는 고령화 때문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작년 12월 이혼 건수는 9천300건으로 500건(5.1%) 감소했다.

작년 한 해 이혼 건수는 10만7천400건으로 전년보다 1.6% 감소했다.

통계청은 미성년 자녀를 둔 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협의이혼 의무상담제 영 향으로 이혼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통계청의 '2017년 1월 국내인구이동' 자료를 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57만7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만8천 명(3.0%) 감소했다.

1월만 놓고 봤을 때 2001년 1월 56만7천 명 이후 16년 만에 최소치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나타내는 인구이동률은 1.13%로, 전년 동월 대비 0.04%포인트 감소했다. 집계를 시작한 2000년 이후 1월 기준 역대 최저다.

이지연 과장은 "1월 주택경기 지표가 좋지 않고 주택매매도 감소해 전체적으로 이동자가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시도별로 보면 순유출(전출-전입)이 가장 많은 곳은 서울로 2천518명이 빠져나갔다. 부산(2천8명), 경북(1천444명)도 순유출 규모가 컸다.

울산 순유출은 1천73명으로 조선업 구조조정 여파가 아직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입에서 전출을 뺀 순유입은 경기(8천145명)가 가장 많았으며, 세종(1천701명), 충남(63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