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우상호는 박근혜 측이 지금 "내란선동"을 하고 있다고 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OO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3일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이 헌법재판소 법정에서 '아스팔트를 피로 물 들일 것'이라고 한 표현은 섬뜩하다"며 "이것이야말로 내란 선동"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대통령 측 변호인단이 헌재 재판정까지 유린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는데, 저분들이 법조인이 맞나 싶을 정도로 막말과 재판방해·지연전술은 참으로 황당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어떻게 헌재 법정에서 내란 선동을 할 수 있느냐"며 "탄핵이 인용되면 모드 아스팔트에서 죽자고, 나라를 엎자는 얘기를 공개적으로 했으니 이석기 내란 선동보다 심한 것 아니냐.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 변호인단은 더는 법정을 정치 선동의 장으로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것은) 박근혜 대통령이 말려야 할 사항이 아닌가 싶다. 박근혜 대통령이 뒤에서 조종하고 있다면 한 나라 대통령이 할 일은 아니다. 대한민국은 그들의 이해관계보다 더 소중한 국가"라고 말했다.

k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6차 변론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단의 김평우 전 변협 회장(맨 왼쪽)과 이동흡 변호사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단의 김평우 변호사는 1시간30분 넘게 원색적으로 재판부를 비난한 바 있다.

그는 "헌재가 (공정한 심리를) 안 해주면 시가전이 생기고 아스팔트가 피로 덮일 것"이라며 "대통령파와 국회파가 갈려 이 재판은 무효라고 주장하면서 내란 상태로 들어갈 수 있다. 영국 크롬웰 혁명에서 100만명 이상 시민이 죽었다"고 말했다.

Close
박근혜 탄핵 반대 '태극기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