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서 대학생 엠티버스 5m아래로 추락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OT)에 가는 대학생을 태운 관광버스가 고속도로를 달리다 5m 언덕 아래로 추락해 1명이 숨지고 44명이 부상했다.

22일 오후 5시 45분께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북단양 나들목 1㎞ 부근 중앙고속도로 상행선에서 대학생들이 탄 관광버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5m 언덕 아래로 추락했다.

사고 버스에는 신입생 오티를 가던 경북 구미 금오공대 신입생과 운전기사 등 45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운전자 이모(62)씨가 중상을 입고 제천의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24

학생 44명도 중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3∼5명가량은 중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학생 21명은 경상을 입었고, 나머지 학생들은 가벼운 찰과상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부분 학생들이 안전벨트를 매고 있어 피해가 크지 않았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42

사고 버스는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고속도로 밖으로 튕겨 나가 옆으로 전복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학생들은 구미를 출발해 2박3일 일정으로 강원도 원주로 오티를 가는 길이었다.

이날 오티에는 신입생 1천120여명이 참여했으며, 관광버스 25대에 나눠 타고 목적지로 향했다.

사고 버스에는 응용수학과와 응용화학과 신입생이 주로 타고 있었다고 학교 쪽은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나란히 가던 버스 3대 가운데 앞서가던 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금오공대는 사고 직후 오리엔테이션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했으며, 23일 날이 밝는 대로 학생들을 복귀시키기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