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신입생이 술을 마시다 손가락 3개가 잘린 채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학교 OT(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한 신입생 이모씨(21)가 술을 먹고 사라진 후, 손가락 3개가 절단된 채 발견됐다.

22일 오전 5시께 강원 고성군의 한 콘도에서 함께 술을 마신 이씨가 보이지 않자 동료들이 찾아 나선지 40분 만에 6층 엘리베이터 기계실에서 쓰러져 있는 이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이씨는 오른손 손가락 3개가 절단(중지, 환지, 소지)돼 있었다.

이씨는 인근 병원에서 응급처치 후 서울의 봉합 전문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대원이 엘리베이터 상단과 기계실 바닥에 떨어진 이씨의 손가락 3개를 찾아 병원에 전달했다.

소방서와 경찰 등 관계자는 “이씨가 6층 옥상 엘리베이터 기계실에 들어갔다 움직이는 와이어에 손가락이 끼어 절단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동료 학생들과 콘도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콘도 관계자는 “소방안전법에는 엘리베이터 기계실 잠금장치 여부에 대해 명확하게 나온 건 없다”면서도 “화재 발생시 비상구로 이용할 수 있어 문을 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씨 등 인천의 한 대학교 신입생과 재학생 1100여 명은 이날 콘도 4층의 방을 배정받아 짐을 풀고 행사를 마친 뒤 술을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