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롯데리아가 '포켓몬 고'의 공식 파트너가 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나이앤틱의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가 국내 최초로 외식, 유통업계와 손을 잡았다. 파트너십의 주인공은 (주)롯데리아다.

1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롯데리아는 포켓몬고의 개발사인 나이앤틱과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이 체결로 롯데리아에서 운영하는 7개 브랜드 매장이 포켓스탑으로 지정됐다. 여기엔 롯데리아, 엔제리너스커피, TFI프라이데이즈, 크리스피크림도넛, 나뚜루팝, 빌라드샬롯 그리고 더 푸드 하우스가 포함됐다. 롯데 계열의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일부 점포 역시 포켓스탑으로 설정됐다.

이 파트너십은 내일인 23일부터 실행된다. 이미 이전에 23일부터 '세븐일레븐'이 포켓스탑이 된다는 소식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휩쓴 바 있는데, 이와도 관계 있는 소식이었던 것.

이데일리에 따르면 23일부터 7개 브랜드 2709개 매장 중 2459개 매장이 포켓스탑으로 지정된다. 250개 매장은 체육관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의 경우 전국 7700여 곳의 점포가 포켓스탑으로, 800여 개 점포가 체육관으로 지정된다.

pokemon go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에 '포켓코노미(포켓몬고와 이코노미의 합성어)'라는 이름을 붙였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포켓몬고가 국내보다 먼저 출시된 미국 등 해외에서도 나이앤틱과 유통, 외식 업계가 파트너십을 체결해 특수를 누린 바 있다. 그러나 이들은 '반짝 특수'였고, 포켓몬 고의 인기가 주춤하자 곧 시들해진 바 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세븐일레븐은 23일부터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며,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새로운 경제효과가 창출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Close
롯데의 태극기 사랑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