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 불명' 안봉근은 고향에서 술 마시고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그동안 헌법재판소 등의 출석요구에도 '소재 불명'으로 오지 않았던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지난 겨울, 고향에서 술자리를 가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경향신문 2월21일 보도에 따르면 안봉근 전 비서관의 지인 등에 따르면 안 전 비서관은 헌재 심리가 본격화 한 지난해 연말과 올초 고향인 경산시에서 지인들과 여러차례 술자리를 가졌다.

안 전 비서관은 지난 1월5일, 19일, 2월14일 등 세 차례의 헌재 부름에도 뚜렷한 사유를 밝히지 않고 불축석 했는데 고향에서 지인들을 만난 것이다.

24

더불어 경찰이 안 전 비서관의 소재 파악에 그다지 노력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도 된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안 전 비서관의 신분이 ‘피의자’가 아니라 ‘증인’이었기 때문에 통신수사 등 강제처분을 할 수 없었다”면서 “결과적으로 주소지 근처 주변인 탐문 등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등 소재 탐지 수단과 범위가 한정돼 있었다”고 말했다.

안 전 비서관은 특검에는 출석했다. 조선일보 2월21일 보도에 따르면 특검팀은 안 전 비서관을 상대로 박 대통령이 '비선 진료'를 받았다는 의혹과 박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2014년 4월 16일) 7시간'을 조사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그동안 안 전 비서관이 관저로 박 대통령을 찾아갔다고 말해왔다.

그러나 이날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안 전 비서관은 대체로 '모르쇠'로 일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