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의 부검 결과가 발표됐다. 우리의 예상과는 딴판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ONG NAM
Malaysia's Director General of Health Noor Hisham Abdullah addresses journalists at the hospital Kuala Lumpur on February 21, 2017.Malaysian armed guards stood watch at the hospital holding the body of Kim Jong-Nam, the assassinated half-brother of North Korea's leader, amid reports his son had come to Kuala Lumpur to claim the remains. / AFP / MANAN VATSYAYANA (Photo credit should read MANAN VATSYAYANA/AFP/Getty Images) | MANAN VATSYAYANA via Getty Images
인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인 김정남의 사인을 분석 중인 말레이시아 보건당국이 21일 사망자가 심장마비를 일으켰다는 증거가 없고 시신에 외상이나 뚫린 흔적도 없었다면서 사인은 여전히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누르 히샴 압둘라 말레이 보건부 보건총괄국장은 김정남 시신이 안치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시신에서는 외상이 없었으며 (뾰족한 것에) 뚫린 자국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법의학 표본은 부검 검사가 분석을 위해 공인된 연구소에 보내진 뒤 수사경찰에 곧바로 전달됐다"며 "이는 사망자의 신원과 사망 원인을 확인하는 것을 의미하며 두 가지는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말레이 당국의 부검에 반대하고 부검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한 북한 측의 반응을 의식한 듯 말레이 당국은 부검이 절차에 따라 신중하게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사중인 경찰 당국이 전 부검 과정을 지켜보는 가운데 자격을 갖춘 경험있는 법의학 병리학 전문가와 법의학 방사선 전문의, 법의학 치의학자가 부검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신 컴퓨터 단층촬영, 내외부 부검, 법의학 치과검사를 거쳤으며 모든 과정은 국제 기준에 따라 전문적으로 진행됐다"며 "시신은 정중하게 다뤄졌으며, 채취된 법의학적 표본들은 관리의 연속성(chain of custody)을 유지하기 위한 법규정에 따라 취급됐다"고도 말했다.

kim jong nam

당초 알려졌던 것과 달리 지난 15일 진행된 1차 부검 외에 "2차 부검은 없었다"고 그는 확인했다.

또한 말레이 당국은 '김철'로만 확인된 이 인물이 김정남이 맞는지 신원 확인을 진행 중이라고도 밝혔다.

누르 총괄국장은 사망자를 '김철'로 지칭했으며 아직 DNA 샘플을 제출한 사망자의 친족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사망자의 친족이라고 주장하고 나선 이가 없는 상태"라며 김정남의 아들 한솔이 입국했다는 소문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는 아직도 친족이 방문하길 기다리고 있다"며 부인했다.

이어 친족이 나서지 않을 경우에 대해서는 "치아 구조와 의료기록, 수술흔적, 반점 등을 살펴 신원을 확인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정남은 13일 오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여성 용의자가 얼굴에 뿌린 물질을 흡입하고 나서 2시간이 채 되기도 전에 사망했다.

말레이 경찰 당국과 보건 당국은 대외적으로 사망자 신원을 '김철'로만 공표하고 있으며 '김철'로 알려진 인물이 김정남이 맞는지 공식 확인을 하지는 않았다.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문제의 사망자는 '김철'이라고만 밝혔으며, 김정남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