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이 결국 '선한 의지' 표현을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안희정 충남지사는 21일 박근혜 대통령도 선한 의지로 정치를 하려했을 것이라는 자신의 견해를 고수하면서도 그 예로 국정농단 사태를 든 것은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안 지사는 이날 서울 중구에서 열린 '4차 혁명과 미래인재' 콘퍼런스'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정치를 대하는 태도는 어떤 분의 말씀이라고 할지라도 액면가 대로, 선의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취지"라며 "그런데 그것이 국정농단 사건에 이르는 박근혜 대통령의 예까지 간것은 아무래도 많은 국민 여러분께 이해를 구하긴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저의 예가 적절하지 못했다는 것에 마음을 다치고 아파하는 분들이 많다"며 "그 점에 대해서는 아주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24

다만, 안 지사는 '선의 의지' 발언과 관련, "분노가 빠졌다"고 지적한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의 신경전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앞서 안 지사는 문 전 대표가 안 지사를 상대로 "분노가 빠졌다"고 지적하자 "지도자의 분노는 피바람을 불러온다"고 응수했었다.

이와 관련해 문 전 대표가 또다시 "분노는 사람에 대한 분노가 아니라 불의에 대한 분노"라고 지적하자 안 지사는 "옳은 말씀"이라면서도 "분노는 정의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그러나 정의의 마지막은 사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노라는 요소를 적극 표출하기 보다 저는 한국의 모든 갈등을 해소, 해결하려는 자리에 도전하고 있다"며 "그 입장에서 모든 사람에게 좀 더 따뜻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려는 저의 자세는 변함없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