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가 이재용에게 '9억 원 지원'하라는 기획서 전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순실 게이트와 박근혜 대통령. 빠져나갈 구멍이 점점 더 좁아지고 있다.

JTBC는 박 대통령이 삼성 이재용 부회장에게 '9억 원을 지원'하라는 기획서를 전달한 정황을 특검이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특검팀이 장씨로부터 박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독대하기 전날인 작년 2월14일 최씨의 요구로 삼성그룹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0억원을 추가로 지원하는 계획안을 만들어 최씨에게 전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default

세금을 합친 10억이 넘는 액수가 명시된 문서를 박 대통령이 직접 전달했다는 취지인데, 장시호씨가 결국 "해당 기획서를 자신이 작성"했다고 시인한 것이다.

따라서 특검이 밝힌 전달 사슬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장시호(초기 기획서 작성자) → 최순실 → 박근혜 → 이재용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죄 공범혐의에 대한 압박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삼성 신임임원 만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