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준혁이 한국인 발레리노 최초로 영국 로열발레단에 입단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발레리노 전준혁(19)이 세계 3대 발레단 중 한 곳인 영국 로열발레단에 오는 8월께 입단한다.

전준혁의 부친 전용국 씨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10일(현지시간) 오후 발레단에서 공식 입단 제의를 받았다"며 "오는 7월 로열발레학교를 졸업하고 발레단 시즌이 시작되는 8월께 정식 입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준혁은 2003년 입단해 현재 퍼스트 솔리스트로 활동 중인 재일교포 4세 발레리나 최유희(33·한국 국적) 이후 두 번째 한국인 로열발레단 단원이 된다. 발레리노로서는 그가 최초다.


2016년 뉴욕 콘테스트 영상

영국 로열발레단은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 미국의 아메리칸발레씨어터와 함께 세계 3대 발레단으로 꼽히는 세게 최정상급 발레단이다.

그는 2009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교육원에 입학해 김선희, 조주현, 김용걸 교수를 사사했으며, 2014년 3월 영국 로열발레학교에 동양인 최초로 모든 프로그램 전액 장학생으로 선발된 바 있다. 로열발레학교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작년 로열발레학교 학생 신분으로는 드물게 작년 로열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 군무 등에 참여하기도 했다.

한해 배출되는 로열발레학교 출신 무용수 30여명 중 1~2명만 로열발레단에 입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99

그는 작년 4월 미국 뉴욕에서 폐막한 권위있는 무용상인 '유스 아메리카 그랑프리'에서 서희(현 아메리칸발레씨어터 수석무용수), 김기민(현 러시아 마린스키발레단 수석무용수)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세 번째로 전체 대상(그랑프리)을 거머쥐기도 했다.

관련 화보:

Close
무도회 드레스를 입은 발레리나들의 댄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