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2016년 피파가 꼽은 '최고의 골'은 보고도 믿기가 힘들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라니에리는 동화의 마지막 챕터를 감독상으로 장식했고, 호날두는 모두가 받을 만하다고 생각한 상을 받았다. 그러나 올해 최고의 골을 뽑는 '푸스카스 상'은 물리의 법칙을 거스르는 듯한 신비의 킥에게 돌아갔다.

claudio ranieri

위 영상 마지막에 있는 킥이다. 영상이 재생되지 않는다면 여기를 클릭.

FIFA는 10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제 1회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시상식에서 올해의 남자선수상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남자 감독상에 레스터시티의 감독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등을 선정했다.

호날두는 34.54%를 득표해 26.42%를 받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바르셀로나), 7.53%를 받은 앙투안 그리즈만(프랑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을 제쳤다.

호날두는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에서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맛본 데 이어 2016 유럽선수권대회(유로 2016)에서 고국 포르투갈의 우승을 견인했다.

레스터시티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끈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이, 여자 감독상은 독일 국가대표팀 질피아 나이트 감독이 받았다.

claudio ranieri

올해의 여자선수상은 칼리 로이드(미국)에게 돌아갔다.

FIFA와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가 올해 최고 활약을 펼친 선수 베스트11을 뽑은 'FIFA FIFPro 월드11 2016' 공격수 부문에는 호날두,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가 선정됐다.

미드필더에는 루카 모드리치, 토니 크로스(이상 레알 마드리드),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바르셀로나)가, 수비수에는 다니 알베스(유벤투스), 제라르 피케(바르셀로나), 마르셀루, 세르히오 라모스(이상 레알 마드리드), 골키퍼에는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가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푸스카스(올해의 골)상은 모하메드 파이즈 수브리(말레이시아)가, 팬상은 힐스버러 참사 희생자를 함께 추모한 도르트문트(독일)과 리버풀(잉글랜드) 서포터들이 받았다.

페어플레이상은 비행기 참사를 당한 샤페코엔시(브라질)에 중남미축구대회인 코파 수다메리카나 우승을 양보한 아틀레티코 나시오날(콜롬비아)에게 돌아갔다.

FIFA는 2010년부터 프랑스 축구매체 프랑스풋볼과 함께 'FIFA-발롱도르'라는 이름으로 수상자를 뽑아왔지만, 양측의 계약 만료에 따라 올해부터는 별도로 시상했다.

Close
골든글로브 2017 레드카펫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