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검, '다이빙벨' 상영 당시 부산영화제 외압 의혹도 수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의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을둘러싼 외압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5일 법조계와 문화계 등에 따르면 특검팀은 이날 부산국제영화제(BIFF) 주최 측으로부터 2014년 10월 개최된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관련 자료를 제출받았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 상영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the

세월호 참사 당시 희생자 수습 작업에 투입할지를 놓고 논란이 됐던 해난구조장비의 이름을 제목으로삼은 이 영화는 정부의 세월호 참사 대응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화제 주최 측은 서병수 부산시장의 반대에도 다이빙벨을 상영했고 행사 이후 부산시는 영화제 조직위 지도점검을 하는 등 보복 조치를 했다는 논란을 낳았다. 서 시장이 이용관 당시 영화제 집행위원장의 사퇴를 종용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문화예술단체들이 지난달 12일 현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들을 걸러내기 위한 블랙리스트 작성에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을 수사해달라며 낸 고발장에는 다이빙벨의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을 둘러싼 외압 의혹도 포함됐다.

특검팀이 다이빙벨 상영을 둘러싼 의혹 수사에 나섬에 따라 일각에서는 블랙리스트 수사가 현 정부의광범위한 문화예술계 개입 의혹을 겨냥한 수사로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biff busan

특검팀은 최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박 대통령을 풍자한 민중화가 홍성담 씨의 그림 '세월오월'의 광주비엔날레 전시 불허에 관한 자료도 제출받은 바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국가기관의 부당한 개입으로 인한) 피해 사례와 실태를 자료를 토대로 조사하는 차원"이라며 수사 확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