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은 원래 정유라를 연세대로 보낼 생각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SIAN GAME DRESSAGE KOREA
(L-R) South Korea's Kim Kyun-sub, Hwang Young-shik, Chung Yoo-yeon and Kim Dong-seon bite their gold medals as they pose after winning the equestrian Dressage Team competition at the Dream Park Equestrian Venue during the 17th Asian Games in Incheon September 20, 2014. REUTERS/Kim Hong-Ji (SOUTH KOREA - Tags: SPORT EQUESTRIANISM) | Kim Hong-Ji / Reuters
인쇄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딸 정유라(21)씨를 연세대에 보내는 방안을 알아보려다 사정이 여의치 않다고 판단, 이화여대에 입학시키는 쪽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보인다는 진술이 나왔다.

4일 특검 등에 따르면 최씨 조카 장시호씨는 정씨가 고등학교 3학년으로 대입을 준비하던 2014년 초반, 최씨로부터 자신의 지도교수였던 A씨를 소개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장씨는 "최씨가 연세대에 유라를 입학시키려고 한 것 같다"며 "그런데 제 지도 교수가 정년 퇴임을 하신 상태라고 하니 (최씨가) 됐다고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앞서 고교 시절 성적이 반에서 최하위권을 맴돌던 장씨는 1998년 승마 특기생으로 연대에 입학했다.

공교롭게도 장씨가 연세대에 들어간 해에 연세대가 규정을 바꿔 승마 특기생을 처음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지만 교육부는 관련 자료를 확인하기 어렵다면서 경찰에 수사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씨는 승마 선수 시절 정상급 선수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한 장씨가 명문 사학인 연세대에 진학한 것을 보고 이를 '롤 모델'로 삼아 정씨를 승마 선수로 키운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장씨는 오히려 최씨 남편이자 자신의 이모부인 정윤회씨가 승마를 젊은 시절부터 좋아해 정유라씨와 자신에게 승마를 권했다고 진술해, 자신이 정씨를 승마 선수로 키운 것이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을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의 이대 부정 입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후 최씨 측이 정씨를 이대에 입학시키기 위해 최경희 전 총장 등 이대 수뇌부를 접촉했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다.

특검은 특히 최씨가 딸을 연세대에 입학시키는 방안을 고려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이후 이대 관계자를 접촉했다면 이대 수뇌부와 친분이 있던 것으로 알려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장모 김장자(77)씨가 막후에서 역할을 했을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김씨는 수년간 이대 여성 최고지도자 과정에 등록해 수업을 들으며 이대에 1억원 이상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정씨가 이대 입시를 앞둔 2014년 초 자신이 운영하는 기흥컨트리클럽(CC)에서 최순실씨 및 이대 관계자 등과 골프 라운드를 한 것으로 알려져 의혹이 증폭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