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월 3일, 유성우가 쏟아진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ETEOR SHOWER
Composite image of shooting stars with a silhouette of a mountain and small tree during the 2015 Perseid Meteor Shower. | JChaikom via Getty Images
인쇄

오늘 밤 올해 첫 별똥별 비가 쏟아진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로 꼽히는 '사분의자리 유성우'를 1월 3일 밤하늘에서 볼 수 있다.

올해에는 유성우를 총 2번 볼 수 있으며, 다음은 10월이다.

□ 새해 1월 밤과 10월 밤에는 유성우를 즐길 수 있다.

8월의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와 12월의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로 불리는 사분의자리 유성우를 1월 3일 밤하늘에서 볼 수 있다. 극대기는 1월 3일 밤 11시로 예측되는데, 달도 지고 없어 유성을 볼 수 있는 좋은 조건이다.

오리온자리 유성우는 10월 21일 저녁부터 22일 새벽까지 많이 떨어진다. 유성우의 중심이 되는 오리온자리가 높이 올라오는 22일 자정 이후가 관측의 최적기이다. 오리온자리 유성우는 모혜성이 76년 주기의 핼리 혜성으로, 오리온자리에서 두 번째로 밝은 별인 베텔게우스 부근이 복사점이다. 이상적인 조건에서 1시간에 20개 정도의 유성을 관측할 수 있다.

- 한국천문연구원


09

유성우(별똥별 비)는 혜성이나 소행성 등이 우주공간에 남긴 먼지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권과 충돌해 불타면서 별똥별이 비처럼 내처럼 내리는 현상이다.

극대기인 3일 오후 11시부터 새벽 2시까지에는 달도 지고 없어 유성을 관측하기 좋다. 정점을 찍을 때 이상적인 조건에서 시간당 최대 120개 별똥별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관측 장소는 도시의 불빛에서 벗어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이 좋고 주위에 산이나 높은 건물이 없이 사방이 트여 있는 곳이 적합하다.

유성우의 복사점(유성의 궤적이 시작되는 지점)이 아닌, 복사점을 중심으로 퍼져 나가는 넓은 하늘을 한눈에 봐야 한다. 시야를 좁게 만드는 망원경보다는 오히려 맨눈이 관측하기에 좋다고 천문연은 설명했다.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복사점이 지금은 없어진 별자리인 '사분의(四分儀) 자리'에 있어 사분의자리 유성우라 이름 붙여졌으며, 용자리 유성우라고도 불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