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톡] '대상' 한석규라 더 묵직했던 '검은 도화지'의 의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연말 지상파 3사를 빛낸 시상식에서는 암울한 현실에 희망이 되는 감동적인 수상소감이 줄을 이었다. 그 중에서도 새해를 제대로 밝힌 한석규의 수상 소감은 '김사부'다워 더 묵직했고 의미있었다.

한석규는 지난 달 31일 진행된 '2016 SAF 연기대상'(이하 SBS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를 통해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아직 방송이 진행되고 있는 관계로 촬영 후 다른 배우들보다 다소 늦게 시상식에 참여하게 된 한석규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된 후 담담하게 수상소감을 밝혔다.

the

그는 "신인 시절, 하얀 도화지가 되라는 말을 많이 듣는다. 바탕이 하야면 자신의 색깔을 마음껏 펼치라는 의미에서 하는 말씀이다"라며 "그런데 검은 도화지가 될 수는 없는 것인가, 하는 생각을 해 봤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한석규는 "한 번 상상해보라. 밤하늘의 별을 생각했을 때 암흑이 없다면 그 별은 빛날 수 없을 것이다. 어둠과 스타는 한 몸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그런 생각을 했을 때 제 연기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며 "배우는 큰 틀에서 문화 종사자라고 말씀 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이 쪽에 있는 우리는 조금은 엉뚱하고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석규는 2011년 '뿌리깊은 나무'에서 맡았던 세종대왕의 엉뚱하고 다른 생각을 언급했다. 그리고 "다르다는 것을 불편함으로 받아들인다면 배려심으로 포용하고 어울릴 수 있겠지만, 그것을 위험하다는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면 분명 그것은 다른 의미가 되고, 한 사회나 국가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일었던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언급한 것으로, 한석규는 다소 민감할 수도 있는 이야기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해 깊은 울림을 안겼다. 특히 그는 수상소감 말미 '낭만닥터 김사부' 홍보 책자에 적힌 강은경 작가의 기획 의도를 읽으며 왜 자신이 이 역할을 선택했는지를 정확히 전달했다.

"가치가 죽고, 아름다움이 천박해지지 않기를..시인 고은이 쓴 편지글 중에 있는 말이다. 이 시대 죽어가는 소중한 가치들, 촌스럽고 고리타분하다고 치부되지만 여전히 우리 모두 그리워하는 사람스러운 것들에 대한 향수들, '나는 지금 왜 이러고 살고 있는지' 길을 잃은 많은 사람들에게 따뜻한 용기를 전할 수 있기를 바라며"

가치를 지키고, 각자의 다름을 존중하는 것이 이제는 고리타분하다고 여겨지는 사회. 돈과 권력이 최고가 되어 부조리하고 불평등이 만연한 사회. 하지만 그 속도 정의는 살아있고 낭만을 추구하는 사람이 분명 있다. 사람 목숨보다 중요한 건 세상에 없고, 이를 위해 부당하더라도 신념을 지켜내는 사람. 그가 바로 김사부다.

혹자는 그를 보며 괴짜라 부를지도 모른다. 왜 이렇게 고리타분하게, 또 촌스럽게 사느냐고 질책을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자신의 신념과 사람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일 줄 알고, 정의를 실현하려 애를 쓰는 그가 있기에 세상은 그래도 살만하다 여겨진다. 속시원한 일침과 사부의 따뜻한 마음을 통해 시청자들은 대리 만족을 느끼고 있는 것. 이날의 수상 소감 역시 김사부가 전하는 감동과 다르지 않았다. 강은경 작가의 기획 의도에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는 한석규가 전한 의미있는 수상 소감은 그가 왜 김사부여야 했는지를 명확히 알려줬으며, 이는 곧 아직 끝나지 않은 '낭만닥터 김사부'를 손꼽아 기다리게 하는 이유가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