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부가 지역별 '가임기 여성 수' 순위까지 표기한 '대한민국 출산지도' 웹사이트를 오픈했다(반응 모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9일 행정자치부가 '대한민국 출산지도(birth.korea.go.kr)' 웹사이트 서비스를 시작했다. '내가 사는 지역의 출산 관련 통계, 출산 지원 서비스를 한눈에 비교·확인 할 수 있도록' 만든 정보 서비스라는 게 사이트의 설명이다.

사이트에는 몇 가지 통계 정보가 지도 그래픽으로도 제공된다. 그런데 눈에 띄는 항목이 있다.

3

4

출산 지원 서비스와는 관계 없어 보이는 '가임기 여성 수' 정보가 지역별 순위까지 표기돼 포함된 이유는 뭘까?

웹사이트는 출산 지원 서비스 관련 정보뿐 아니라 '지자체 출산율 제고'의 목적도 있음을 밝히고 있다. 행정자치부는 29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다양한 지역여건과 저출산 관련 통계를 기반으로 출산율 등 저출산 관련 통계 상승 및 하락이유, 출산 지원이 가장 많은 지자체 등을 분석한 ‘저출산 지역인구진단결과’ 도 게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즉, 지자체별 출산율을 비교 공개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는 설명이다.

웹사이트의 '대한민국 출산 통계' 항목에서도 출산율을 끌어올리겠다는 정부의 목표 의식이 드러난다.

"총인구수는 2035년을 정점으로 지속 감소, 총인구수대비 가임기여성비율은 2005년 이후 큰폭으로 지속적으로 감소. 가임기여성수는 현재가 최고치로 출산정책 집중 필요"

00
[*지도 위 숫자를 누르면 지역별 순위를 표로도 보여준다.]

'대한민국 출산지도'에는 물론 지역별 출산 및 육아 관련 지원 정책에 대한 정보도 보기 좋게 정리돼 있다. 출산을 앞뒀거나 고려하고 있는 예비 부모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정보가 될 수 있다. (바로 가기 링크)

333

그런데, 정책 입안자나 실행자가 아닌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지역별 가임기 여성 수 많은 순위'를 공개할 필요가 있었을까? 보도자료에는 이런 설명도 포함돼 있다.

"대한민국 출산지도를 통해 국민들에게는 주민 접점의 지역정보를 제공하여 저출산 극복의 국민적 공감대를 높이고, 지역접점에 있는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지역 저출산 문제 해결에 나서서 주민들을 위한 다양하고 적극적인 시책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통계를 게시하고 숫자와 순위로 공무원과 여성들에게 위기감을 조성하면 출산율은 자연스레 높아지는 것일까? 웹사이트가 오픈한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소셜미디어에 쏟아진 반응들을 아래 일부 모아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