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탈북 외교관 태영호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AE YONG HO
People watch a television news broadcast showing file footage of Thae Yong-Ho, North Korea's deputy ambassador to Britain, at a railway station in Seoul on August 18, 2016.South Korea said on August 17 that North Korea's deputy ambassador to Britain had defected to Seoul, in a rare and damaging loss of diplomatic face for Pyongyang. / AFP / JUNG YEON-JE (Photo credit should read JUNG YEON-JE/AFP/Getty Images) |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인쇄

태영호 전 주(駐)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는 19일 "북한 김정은의 폭압적인 공포통치 아래 노예 생활을 하는 북한의 참담한 현실을 인식하면서 체제에 대한 환멸감이 커져 귀순 결심을 굳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태 전 공사와 국가정보원은 이날 오후 서울 시내 모처에서 가진 국회 정보위 이철우 위원장, 여야 간사와 간담회에서 "태 전 공사가 오랜 해외 생활을 통해 한국 드라마, 영화 등을 보면서 한국의 민주화와 발전상을 체감하게 됐다"고 이 위원장이 기자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에서 자금 횡령 등 범죄를 저지르고 처벌이 무서워 도주했다고 비난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북한에서 그렇게 모략할 줄 알고 귀순 전에 대사관 내 자금 사용 현황을 정산하고, 사진까지 촬영해 놨다"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에서는 직위가 올라갈수록 감시가 심해져서 자택 내 도청이 일상화돼 있다"면서 "김정은이 어리기 때문에 통치가 수십 년 지속될 경우 자식, 손자 대까지 노예 신세를 면치 못한다는 절망감으로 우울증에 시달리는 간부들이 많다"고 전했다.

thae yong ho
국회 이철우 정보위원장이 19일 오후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귀순한 태영호 전 주영 북한공사와 비공개 간담회를 한 내용을 밝히고 있다.

태 전 공사는 또 "현영철 전 인민무력부장이 처형된 것도 집에 가서 얘기를 잘못했기 때문"이라면서 "엘리트층은 마지못해 충성하는 시늉만 내고 있으며, 주민도 낮에는 '김정은 만세'를 외치지만 밤에는 이불을 덮어쓰고 드라마를 보면서 한국에 대한 동경심을 키워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 전 공사는 "북한의 생활이 사회주의이지만 자본주의식으로 기초생활이 돌아가는 형태"라면서 "지금은 당국의 말보다는 자기들 스스로 생존하는 방법을 많이 체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정원은 오는 23일 태 전 공사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일반적인 사회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태 전 공사는 한국 활동 계획에 대해 "개인의 영달이 아니라 북한 주민이 억압과 핍박에서 해방되고 민족의 소망인 통일을 앞당기는 일에 일생을 바칠 것"이라면서 "신변위협을 무릅쓰고라도 대외 공개 활동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 한 사람만 어떻게 되면 체제가 완전히 무너진다"면서 "정변이 나도 엘리트와 측근들이 중국으로 도망가지 않고, 한국 사회에 와서도 괜찮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는 잘 나가던 고위 관료들이 남한에 오면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어 두려워 하기 때문에 돈이 좀 들더라도 잘 지낼 수 있는 직장을 해줘야 고위층에서 탈북을 많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태 전 공사는 "일부 언론에서 딸이 오지 못했다고 보도했는데 딸은 없고, 아들만 두 명 있으며 가족과 다 같이 귀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국정원 관계자들의 입회하에 3시간가량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