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 비박계가 '7일 오후 6시까지 퇴진 시점을 밝혀달라'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구성한 비상시국위원회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다만 야권 일각에서 제기됐던 '2일 탄핵안 발의-5일 표결' 일정은 거부했다. 야당에게 협상 참여를 촉구하기도 했다.

비상시국위는 2일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이렇게 의견을 모았다고 이 모임의 대변인 격인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이 밝혔다.

황 의원은 우선 박 대통령에게 "7일 오후 6시까지 (사퇴 시기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4월 30일을 (퇴진) 기준으로 해서 명확한 퇴임 일정과 동시에 모든 국정을 총리에게 넘기고, 퇴임을 기다리는 그런 역할을 명확한 2선 후퇴의 모습을 천명해주길 바란다"는 것.

또 황 의원은 야당에 대통령 임기단축을 위한 여야 협상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황 의원은 "우리 제안대로 9일 탄핵소추안을 상정하는 일정을 잡고 7일까지 최선을 다해 국회 합의안을 만들어내도록 노력해야 한다. 대통령이 그것(합의안)을 거부하면 대통령을 탄핵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무조건 탄핵의 길로 가겠다는 것은, 정말 잘 할 수 있는 일이 있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고 왜 한 길만을 고수하는지 매우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s

정리하면, 이렇다.

1. 7일 오후 6시까지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 시점을 밝혀 달라.
2. 그 때까지는 여야가 협상을 해야 한다.
3. 대통령이 거부하면 9일에 탄핵안 표결에 참여한다.

그러나 여기에는 변수가 있다.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밝혔는데도 야당이 협상을 거부하고 그대로 탄핵안을 추진할 경우다. 이미 야3당은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선언하더라도 예정대로 탄핵안을 표결하겠다는 입장을 정한 상태다.

만약 이렇게 되면, 비박계 의원들은 어떻게 하겠다는 걸까?

여기에서는 비박계 의원들의 입장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kms

이 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여야 협상을 최대한 해보고 9일 탄핵소추안을 표결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이 명확한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을 경우, 예정대로 탄핵 일정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늦어도 4월말 이전 어느 시점에 자진사임을 하고 그 발표를 하면서 동시에 2선 후퇴를 하고 총리에게 권한을 이양하는 문제에 대해 본인의 입으로 분명한 말씀이 없다면 당연히 여야협상이 안될 가능성이 높다"며 "그러면 탄핵일정은 그대로 추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the300 12월2일)

정병국 의원도 뉴시스에 "만에 하나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수용했는데도 야당이 이를 거부해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9일 탄핵에 동참한다는 방침에는 변함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비박계의 또 다른 축인 김무성 의원은 박 대통령이 4월 퇴진 일정을 밝힐 경우 굳이 탄핵을 추진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 지도부는 물론, 비박계 의원들과도 면담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Close
박근혜 3차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