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는 여야가 '4월 퇴진' 일정을 가져오면 "따르겠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청와대는 2일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내년 4월 퇴진을 약속해야 한다는 새누리당 비주류 요구와 관련, "박 대통령이 여야가 합의해서 정하면 거기에 따르겠다고 했고, 그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4월 퇴진이 하야라고 해도 박 대통령이 따르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 여야가 조속히 논의해주길 바란다"며 "대통령이 국회에 모든 것을 맡겼잖는가. 여야가 논의해서 조속히 결정을 내리면 거기에 따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4월 퇴진도 대통령이 언급한 법적 절차에 맞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박 대통령은 국회가 정한 일정과 법 절차에 따른다고 했다"며 "그 이상 대통령이 말씀하신 게 없다. 그것이 유효하다"고 답했다.

park geun

정 대변인은 '4월 퇴진 약속과 더불어 박 대통령이 2선 후퇴를 해야 한다'는 정치권의 요구에 대해선 "박 대통령은 여야가 합의해서 추천한 총리에게 모든 것을 드린다고 했다"며 "야당이 이를 거부했지만 지금도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면 받아들인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청와대가 검토 중인 박 대통령의 4차 기자회견 형식 및 시기와 관련,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했고,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선 "국회에서 잘 협의해서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는 이날 중으로 특검 수사에 대비한 대통령 변호인단을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대해 정 대변인은 "명단을 듣지 못했고, 여러분께 말씀을 드려야 하지 않을까 싶은데 상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전날 박 대통령의 서문시장 화재현장 방문이 15분으로 짧았고, 행사 시작 시점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어제 행사는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진짜 조용히 갔다 오려 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인간적 도리에서 마음 아파했고, 일찍 올 이유가 없었는데 진화작업 등 현장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