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의 경솔함으로 탄핵 연대에 균열이 생겼다고 김부겸이 직격 비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BOO KYUM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추미애 대표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1일 오전 탄핵관련 긴급회동을 갖고 있는 여의도 한 호텔에서 조찬 모임을 하고 나오다 취재진을 만난 뒤 인터뷰를 고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군에 속한 김부겸 의원은 1일 추미애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단독 회동한 데 대해 "당 대표의 경솔함으로 탄핵연대에 난기류가 생겼다"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연대를 공고히 하는 데 중요한 건 첫째도 신뢰, 둘째도 신뢰, 셋째도 신뢰"라며 "어제 한 말과 오늘 한 말이 다르면 어떻게 함께 어깨를 걸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과 상의도 없이 대표의 독단으로 문제가 생긴 게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엄혹한 국면에서의 독선과 오판은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당장 국민의당이 반발하고,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 의원들은 탄핵 철회 의사를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민주당은) 2일 탄핵안 처리가 사실상 무산됐는데도 내일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무모함마저 보이고 있다. 이 책임을 어떻게 감당하려 하느냐"며 "당 대표는 최고위원들과도 상의하지 않고, 의원들과도 협의하지 않고 있다. 도대체 누구와 의논해 결정하고 있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촛불 민심 앞에 대오각성해야 한다"며 "당장 사태 수습에 나서야 한다. 국민의당과 만나 사과하고 연대를 복원해야 한다. 더는 협상에 주도권을 쥐려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