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진석 "박 대통령 내년 4월퇴진·6월대선 만장일치 당론 채택"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대신 '퇴진'과 관련한 로드맵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바로 내년 4월말 사퇴 및 6월말 조기 대선 일정이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이런 일정은 지난주말 국가 원로들의 의견을 듣고 나름대로 큰 의미가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라며 "안정적인 정권 이양을 위해, 최소한의 대선 준비기간 확보를 위해, 탄핵 심판의 종료시점과 비슷한 시점이라는 점에서 가장 합리적이라는 일정이라는 데 당 소속 의원 전원이 만장일치로 박수를 통해 당론으로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24

정 원내대표의 발표를 듣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청와대도 즉각 입장을 나타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는 1일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과 6월 조기대선을 당론으로 확정한 데 대해 "여야가 합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당론 채택 직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 퇴진 시점을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기존 입장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박계의 중지를 모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역시 박근혜 대통령이 내년 4월30일 퇴임하라는 비주류 측의 제안을 받지 않으면 오는 9일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탄핵소추안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의 탄핵 표가 사실상 없어지게 되기 때문에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4월 퇴진을 받아들이게 퇴면 탄핵은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 퇴진 시점을 1월말로 주장하고 있어, 4월 퇴진을 놓고 여야가 다시 갈등을 빚게 될 것으로 보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