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 "대통령 사퇴 늦어도 1월말 이뤄져야, 비박에 탄핵 강력 요청"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일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는 늦어도 1월말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호텔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임기단축 협상의 가능성은 없나'라는 질문에 "탄핵과 동시에 대통령 권한이 정지되는 것"이라며 이같은 입장을 김 전 대표에게 전달했다고 답했다.

추 대표는 또한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온 국민이 대통령의 조속한 퇴진을 바라고 있는데 대통령의 3차 담화에 퇴진일정 언급이 없었고 오히려 국회에 공을 떠넘겼다"며 "국회로선 헌법기관으로서 헌법수호의 책임을 다해야 하고 탄핵해야 한다고 (김 전 대표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이 받아들인다고 하더냐'는 질문에는 "그 쪽 이야기는 그 쪽에다 의사를 확인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42

추 대표는 기자들이 '2일 탄핵소추안을 강행하느냐'고 묻자 "9시30분 지도부 회의에서 의견을 모은 다음에 말씀드리겠다"며 "우리 당의 논의를 모아본 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에게도 연락을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대표와의 추가 회동 여부에 대해 "나중 얘기는 알 수 없는 것"이라며 "어땠든 오늘은 탄핵에 관한 주제로 이야기를 계속했고, 탄핵을 계속 주장하고 협조를 구했다"고 말했다.

개헌 관련 논의에 대해서는 "전혀 없었다"며 "제가 탄핵을 강력 요청하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