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저께TV] ‘말하는대로' 신동욱의 6년 표류기..안방 울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6년 만에 방송에 등장한 배우 신동욱이 그간의 솔직한 이야기들을 가감 없이 털어놓으며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과 뭉클함을 동시에 자아냈다. 고통의 순간에도 긍정적인 마음을 잃지 않고 버티고 투쟁해온 이야기들이 특히나 인상적이다.

지난 30일 밤 방송된 JTBC '말하는대로'에는 열 번째 버스커로 걸그룹 구구단 김세정, 배우 신동욱, 범죄 심리학자 이수정 교수가 출연해 방송을 꾸몄다.

신동욱의 출연은 앞서 이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불치병으로 방송을 중단한지 벌써 6년이 지났기 때문. 이날 방송에서 신동욱은 “방송 6년 만이다. 아파서 표류한 게 5년 된 거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2010년에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진단 받고 몸이 굉장히 아팠다. 만성 통증을 유발하는 병이다. 약은 평생 달고 살아야할 거 같다. 일상생활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손 아래 부분이 아프다. 재활을 해서 많이 좋아진 편이다. 추우면 아파서 장갑을 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아픔을 참으려 이를 악 물다가 치아가 부러진 적도 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sdf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신동욱은 시민들 앞에 당당히 나섰다. 자신이 앓고 있는 병에 대한 이야기부터 그로인해 힘들었던 사연들을 자세하게 전했다. 고통스러웠던 재활 치료에 대해 말하는 중에는 또 통증이 오는 듯 잠시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신체적인 고통만큼이나 정신적인 고통도 컸다. 약해지는 자신이 싫어서 스스로 고립을 선택했다. 사람들과 연락도 끊고, 연기가 하고 싶을까 봐 TV도 보지 않고 철저하게 표류하기 시작했던 것.

이를 극복하는 데는 긍정적인 성격이 한몫을 했다. 그는 외로움을 이기기 위해 재활 방법 치료 과정을 공부했고, 연기 대신 글쓰기를 선택했다고. 투병 중에도 우주 서적을 150권 정도 읽으며, 아팠던 시간을 표류한다는 생각으로 엮어서 우주과학 소설까지 출간했다는 이야기가 인상적.

신동욱은 "누군가가 나와 비슷한 상황에 놓였다면 할 수 있다는 말만 생각하지 말고 구체적인 것에 대해 생각했으면 좋겠다. 해결방안을 떠올리면 두려워할 시간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버려진 만큼의 행복은 어딘가에는 반드시 존재한다고 믿는다. 인생의 거대한 장벽은 커다란 인생의 도약점이라고 생각한다. 시련은 얼음과도 같아서 언젠가는 녹기 마련이다. 시련이 닥쳤으면 후회와 증오는 일단 보류하고 버겁더라도 조금씩 앞으로 나가는 게 좋은 거 같다"며 진심이 담긴 조언으로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