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요일 시인이 '성폭력 폭로'를 인정했다(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민음사
인쇄

여성들에게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SNS 폭로의 가해자로 지목된 김요일(51) 시인이 폭로 내용을 사실로 인정하고 사과했다.

1990년 세계의문학을 통해 등단한 김 시인은 '붉은 기호등'(1994)과 '애초의 당신'(2011) 등의 시집을 냈고 출판사 문학세계사, 아동출판사 아이들판의 현직 임원으로도 일하고 있다.

김 시인은 30일 "당시 저의 의도가 어찌 됐든 증언한 피해 여성들의 주장을 사실로 받아들이며 깊이 뉘우치고 있다"며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데뷔 이후 동료들과 수많은 술자리를 함께했다. 알코올 중독이 되어 만취 상태에서 크고 작은 실수와 사고를 범해 왔다"며 "상습적으로 술자리에 함께 있는 여성들에게 도저히 해서는 안 될 성적 희롱과 추행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 인간적 미숙함과 반여성적 편견, 죄의식 부재 등이 여러 부적절한 언행으로 이어졌음을 인정한다"며 "사과 번복은 물론 언론 매체를 통한 변명이나 왜곡 발언, 피해자들을 향한 보복성 고소 등을 절대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전문은 아래에서 볼 수 있다.

피해자들은 최근 트위터에 '성폭력피해여성연대' 명의로 계정을 만들어 김 시인의 성폭력을 폭로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 주장에 따르면 김 시인은 지인을 통해 알게 된 20대 초반 여성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했다. 대학 휴학생이었다는 또 다른 피해자는 김 시인이 페이스북을 통해 접근한 뒤 동료 시인 모임에 초대해 성폭행을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피해자들은 이날 김 시인이 사과문을 올리자 "(그의) 반성하는 태도를 고려해 개인과 단체 고소를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