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윤복희가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 트윗을 해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33
연합뉴스
인쇄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윤복희(70)가 SNS에 올린 현 시국과 관련한 글로 논란에 휘말렸다.

윤복희는 지난 29일 트위터에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내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합니다. 억울한 분들의 기도를 들으소서"라며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쳐 주소서"라고 적었다.

그는 '빨갱이', '사탄의 세력'이 누구인지 명시하지 않았지만 누리꾼은 맥락상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깎아내린 것 아니냐며 항의했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이다.

누리꾼은 '장발 단속하던 시대에 미니스커트 입고 신문물 뽐내시던 분이 세상 바뀐 줄 모르나 보네요', '윤복희 씨 너무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거리로 나간 200만 명을 빨갱이라고 표현하시다니 안타깝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윤복희는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편을 가르는 일은 사탄이 하는 일"이라며 "이편저편 가르는 일 없이 다 같이 나라를 위해 기도하자는 취지에서 올린 글"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이라는 표현이 야당이나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의문에 대해 "나는 '촛불'이란 단어 자체를 언급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지금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얼마나 평화롭게 시위하고 있냐? 이건 자랑스러운 일이다"라며 "촛불시위 참가자들을 겨냥해 폄하할 뜻은 없다"고 했다. 아울러 "다만 국민이 편을 가르는 일 없이 함께 나라를 위해 기도하자는 뜻"이라고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