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의 "엄청난 고뇌"를 전하며 그 깊은 뜻을 알아달라고 호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의 '고뇌에 찬 결단'과 '사심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는 소식이다. '국가를 위한 충정'과 '대통령으로서의 책임감'에서 나온 박 대통령의 결정을 깊이 헤아려 달라는 뜻으로 읽힌다.

익명으로 등장한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30일 연합뉴스에 "대통령께서는 지난 주말 사이에 임기 단축 문제에 대해서는 받아들이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며 "민심을 무섭게 받아들여서 대통령께서 엄청나게 큰 고뇌 끝에 결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미 '임기를 다 채우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다만 '더 큰 혼란(=탄핵)'을 막기 위해 임기단축 및 진퇴여부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고 선언했다는 것.

말하자면,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은 것도, 당장 국정공백을 수습할 방안을 전혀 내놓지 않은 것도, 모두 국정혼란을 우려한 박 대통령의 깊은 뜻이 담겨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

1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이 3차 담화를 통해 즉각 하야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에도 국정 혼란에 대한 우려가 깔렸다는 게 참모들의 분석이다.

대통령 궐위 시 60일 이내에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국정을 책임져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더 큰 혼란이 예상되는 것을 선택할 수는 없었을 것이란 설명이다.

이런 측면에서 박 대통령이 국회에 거취 문제를 일임한 초점도 '안정적 정권 이양'에 포인트가 있다는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안정적으로 정권을 넘길 계획을 정치권이 마련하면 물러나겠다는게 대통령의 뜻이란 의미다.

박 대통령은 전날 담화에서도 "국정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주시면 그 일정과 법절차에 따라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한 참모는 "야당은 고도의 계산이라고 비판하지만, 다 내려놓겠다는 표현은 상당한 진정성을 갖고 한 말"이라며 "야당은 즉각 퇴진만 요구하지만, 당장 사퇴하면 2개월 후 대선을 해야 하는데 그 혼란을 정치권이 감당할 수 있는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11월30일)


Close
박근혜 3차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