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육영수 여사 생일에 울려퍼진 박 대통령 담화문에 주민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3번째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29일은 어머니 육영수 여사의 91번째 생일(양력)이다.

찬반 논란 속에 육 여사 탄신 축하 행사가 예년보다 규모를 축소해 열리기는 했지만,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에 있는 육 여사 생가는 평상시와 다름없이 고요했다.

과거 탄신제가 열리던 날이면 추모객을 태운 관광버스가 생가 앞 도로에 길게 줄지어 북적거렸던 모습과는 대조적이었다.

생가 안내를 맡는 문화 해설사 차덕환(65)씨는 "예년 같으면 탄신제 참가자들로 붐볐을 텐데, 시국 때문인지 오늘은 단체 방문이 뜸하다"며 "혼란한 정국 속에 육 여사가 어느 해보다도 쓸쓸한 생일을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24

이날 오후 2시 30분 박 대통령이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는 내용의 예고에 없었던 담화를 내놓자 생가 분위기는 더욱 가라 앉았다.

청주에서 온 박명희(55·여)씨는 "담화를 지켜보는 내내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육 여사처럼 영원히 추앙받는 대통령으로 기억되길 바랐는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울산에서 왔다는 이재복(52) 씨는 "정치권이나 언론, 국민까지도 모두 냉정함을 되찾아야 한다"며 "아직 아무 것도 확인되지 않았는데, 대통령을 죄인 취급해 억지로 끌어내려서는 안 된다"고 목청을 높였다.

생가 이웃 주민들도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주민 홍은표(80·여)씨는 "오래 전 외가를 찾았던 박 대통령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며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서 마지막까지 존경받기 원했지만, 그렇지 못해 가슴이 미어진다"고 울먹거렸다.

인근에서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구문섭(67)씨도 "대통령 외가의 이웃이라는 자부심을 느꼈는데, 하루 아침에 모든 것이 무너지게 됐다"며 "어머니 생일에 맞춰 그런 담화를 발표하는 대통령의 심정이 오죽했겠느냐"고 안타까워했다.

박 대통령에 대해 여전히 비판의 날을 세우는 목소리도 높았다.

서울서 온 이미숙(60·여)씨는 "대통령이라도 잘못을 했다면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한다"며 "당당히 수사에 임해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육 여사 탄신제 행사장에서 하야 촉구 시위를 한 '박 대통령 퇴진 옥천국민행동'의 오대성 상임대표는 "대통령의 오늘 담화는 결국 스스로 결정을 못 하겠으니 국회가 알아서 하라는 얘기 아니냐"며 "실망스럽고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평가했다.

육씨 종친들은 박 대통령 문제로 인해 육 여사에게까지 불똥이 튀는 것을 경계했다.

옥천 육씨 종친회장인 육대수씨는 "대통령 때문에 어머니 육 여사의 숭고한 나라사랑과 봉사 정신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며 "오늘 탄신제에 참가해 그런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옥천관성회관서 열린 육 여사 탄신 축하 숭모제는 시민단체 등의 항의시위 속에 반쪽 행사로 치러졌다.

예년의 4분의 1에도 못 미치는 100여명만 참가한 가운데 열린 숭모제는 문화공연이나 기념행사 없이 서둘러 제례만 치르는 방식으로 30분만에 마무리됐다.

행사장 입구에서는 시민 단체가 박 대통령 하야와 숭모제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는 등 분위기가 어수선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옥천군 육영수 '숭모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