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승민은 박근혜의 담화에 진정성이 없다며 결국 탄핵 밖에 없으리라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YU SEUNG MIN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16일 오전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기자들을 만나 질문에 답하던 중 유 의원 뒤로 박근혜 대통령 사진이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은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국회에 공을 넘기고 퇴진 일정을 분명히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국민은 진정성이 없다고 볼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차기 대선주자 가운데 한 명인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평가한 뒤 "일단 국회에서 여야가 논의를 해보되 합의가 안 되면 결국 헌법적 절차는 탄핵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정진석 원내대표가 박 대통령 담화 직후 야당에 대해 탄핵 일정을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한 데 대해서도 "그건 여야 합의가 안 되면 불가능한 얘기"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임기단축 개헌'에 대해서도 "지금 개헌이 국민적 지지를 받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탄핵 국면에 개헌 이야기를 섞으면 상황을 꼬이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