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부르카를 입고 미스 USA에 도전한 무슬림 여성이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스 USA에 도전하기 위해 히잡을 쓰고 부르키니(전신을 가린 이슬람 여성 수영복)를 입은 채 수영복 심사를 통과하고, 미네소타 지역에서 준결승까지 오른 무슬림 여성이 있다.

Met so many awesome women this weekend! Had such a blast! Above all I got to stand up for what I believe in. Beauty isn't a one size fits all. We need to celebrate everyone and welcome those who are different than us. This year has had so much negativity, it's time to move away from the hate and learn to accept. I'm choosing LOVE because a nation that doesn't stand together will fall.

Halima Aden 😎(@kinglimaa)님이 게시한 사진님,

28일(현지시간) 미니애폴리스 지역 언론과 CBS방송 등에 따르면 소말리아 난민 출신 무슬림 여성 할리마 에이든(19)은 45명의 미네소타 여성이 지난 26∼27일 이틀간 미스 USA 출전 자격을 놓고 벌인 미스 미네소타 선발대회에서 대회 사상 최초로 이슬람 전통 복장 차림으로 무대에 서 눈길을 끌었다.

에이든은 수영복 심사 때도 얼굴과 손·발만 내놓은 부르키니를 입어 대부분 비키니를 선택한 다른 44명의 경쟁자와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아래는 수영복 심사에 등장하는 에이든의 복장이다.

케냐 난민 수용소에서 태어나 일곱 살 때 미국에 이민한 에이든은 "무슬림 여성에게 드리워진 장벽을 깨고, 이슬람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 잡고 싶어 대회에 출전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랫동안 '남과 다르다'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느낌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성장하면서 누구나 저마다의 특성을 갖고 있고 그 특성을 발현하며 살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모두가 똑같다면 세상은 얼마나 무료할까"라고 말했다.

세인트 클라우드 스테이트 대학 1학년인 에이든은 '미네소타에 소말리아 난민 출신 이민자가 많은 점을 상기하면서 히잡 쓴 무슬림 여성이 미네소타 미인대회에 나오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에이든은 26일 밤 치러진 수영복 심사를 무사히 통과하고 27일 15명이 겨루는 준결승 무대에 섰으나, 최종 후보 5명에는 들지 못했다. 2017 미스 USA 대회 출전 자격이 걸린 미스 미네소타 왕관은 미니애폴리스 출신 메리디스 굴드(22)에게 돌아갔다.

Halima Aden 😎(@kinglimaa)님이 게시한 사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