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야당이 최순실 특검 후보 2명을 추천했다. 둘 다 검사 출신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PECIAL PROSECUTOR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29일 오후 국회에서 만난 야 3당 원내대표들과 원내부대표단이 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의당 김종대 원내대변인, 이정미 원내수석부대표, 노회찬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 기동민 원내대변인, 국민의당 김명진 원내대표 비서실장. | 연합뉴스
인쇄

야당은 29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파헤칠 특별검사 후보자로 검사 출신의 조승식(사법연수원 9기·64)·박영수(사법연수원 10기·64) 변호사를 추천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국민의당 박지원·정의당 노회찬 등 세 야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을 한 뒤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야당은 이날 2명의 후보자를 박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추천했고, 박 대통령은 다음 달 2일까지 이 중 1명을 특검으로 임명해야 한다.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야 3당이 조승식 전 대검 형사부장과 박영수 전 서울고검장을 특검 후보자로 추천하기로 합의했다"며 "두 분 모두 강직한 성품에 뛰어난 수사 능력을 높이 평가해 추천하게 됐다"고 말했다.

충남 홍성 출신의 조 변호사는 서울대 법대를 나와 인천지검장과 대검 형사부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법무법인 한결의 대표변호사다.

박 변호사는 제주 출신으로 서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대검 중수부장과 서울고검장을 지냈다. 지금은 법무법인 강남 대표변호사로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