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야당이 일제히 박근혜 대통령 3차 대국민담화를 맹비난하며 '예정대로 탄핵 추진한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국회에 진퇴 결정을 떠넘긴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직후, 야당이 박 대통령을 맹비난하며 예정대로 탄핵을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야 3당 대표의 입장이다.

choo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 "한마디로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고, 탄핵 피하기 꼼수다."

방금 대통령의 세 번째 담화가 있었다. 대통령이 이다지도 민심에 어둡고, 국민을 무시할 수가 있는가. 검찰이 빼곡한 글씨로 30장의 공소장을 적시하면서 대통령을 공동정범, 때로는 주도적으로 지시한 피의자라고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은 방금 겨우 718자에 해당하는 짤막한 답변을 했다.

그 답변 내용에는 아무런 반성과 참회가 없었다. 조건 없는 하야가 민심이고, 즉각 퇴진이 국정 농단과 외교적 수치를 막고 국정을 수습하는 지름길이다. 그것이 유일한 길임에도 대통령은 하야에 대한 언급 없이 국회에 그 책임을 떠넘겼다. 한마디로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고, 탄핵 피하기 꼼수다.

대통령은 “절대로 사익을 추구한 바가 없다”고 단언했다. 일언지하에 범죄사실을 부정한 것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단 말인가. 국민은 촛불을 들고 밤마다, 주말마다 무너진 희망을 일으키고, 이 땅의 정의를 바로잡고, 역사를 바로세우기 위해 땀과 눈물을 흘리면서 노력하고 있다.

그런데 국정을 책임진 대통령은 어떤 수습책도 내놓지 않고 “자신과 무관하다”, “측근을 잘못 관리한 탓이다”라면서 자신과 자신의 세력 살아남기에, 국면의 모든 책임을 모면하기 위한 꼼수에 끝까지 매달리고 있다.

국민은 세 번째 담화를 보고 이제 더 이상 대통령을 일초일각도 용서할 수가 없다는 민심일 것이다. 방금 우리는 헌법이 정하고 부여한 헌법수호기관으로서, 국회의원으로서의 헌정수호를 위한 양심에 따라 탄핵발의의 서명을 시작했다.

송영길 단장을 필두로 ‘촛불홍보단’이 전국 국민의 마음속으로 들어갈 것이다. 우상호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국회의원들의 마음을 모아서 탄핵 절차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단일대오로 나아갈 것이다.

추운데 건강 조심하시고 민심을 지키면서 민심을 받드는, 민심의 명령에 순종하는, 그래서 우리의 헌정질서를 지름길로 바로잡는 길에 흔들림 없이 나아가 주시라.

pjw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 "국민을 무시한 파렴치한 변명, 책임회피"

박근혜 대통령은 역시 무서운 분입니다.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이 집권 18년 동안 군부독재 통치에 대한 국민적인 저항을 인혁당 사건 등 갖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권력을 수성하는 방법을 온몸으로 체험했기에 역시 권력 수성의 귀재입니다.

이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도 자신은 국민과 국가를 위해서였지 사익을 추구하지 않은 공적인 일이었다고 변명하며 자신의 잘못은 없다고 항변합니다. 스스로 퇴진하지 않고, 국회에 퇴진 거취를 퉁치고, 기자들의 질문은 거절하고, 사실은 나중에 밝히겠다고 빠져버립니다.

국민은 진실규명과 책임을 요구합니다. 검찰 수사는 거부하고 나중에 사실을 밝히겠다는 것은 국민을 무시한 파렴치한 변명, 책임회피이며 또 하나의 헌정파괴 국기문란 입니다.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검찰 조사를 받아서 진실을 밝히는데 협조하고, 즉각 퇴진으로 책임을 져야 합니다.

ssj

정의당 심상정 대표 : "새누리당을 방탄조끼 삼아 탄핵을 모면하려는 꼼수"

박근혜 대통령은 마지막까지 국민을 기만했습니다. 국민의 뜻을 받드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자 했던 국민들을 또 다시 좌절시켰습니다. 비겁하고 고약한 대통령입니다.

대통령은 대통령직 임기문제를 포함한 진퇴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했습니다. 이것은 국민들이 요구한 조건 없는 하야나 질서있는 퇴진을 사실상 거부한 것입니다. 국회로 공을 넘겨 여야 정쟁을 유도하고 새누리당을 방탄조끼 삼아 탄핵을 모면하려는 꼼수입니다. 결국 대국민담화가 아니라 새누리당을 향한 탄핵교란 작전지시입니다.

정의당은 대통령과 친박의 국면전환 시도에 말려들지 않을 것입니다. 두 야당과 함께 흔들림 없이 탄핵안을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통과시키는데 매진하겠습니다.

이번에도 대통령은 자신의 잘못을 조금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무엇을 잘못했는지도 모르고 있습니다. 또 공적사업 운운하면서 모든 책임을 주변의 잘못으로 떠넘겼습니다. 뻔뻔한 대통령 때문에 우리 국민들의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더 이상 국민 앞에서 변명 늘어놓지 말고 당장 검찰에 출두하십시오.

박근혜 대통령은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고 이야기 했지만 아무것도 내려놓은 것이 없습니다.
국회가 법 절차에 따라 진퇴를 결정해달라는 말은 결국 개헌을 해달라는 말입니다. 현재 대통령은 형사 피의자로 입건된 신분입니다. 대통령직을 방패로 감옥 가는 시점만 늦추고 있을 뿐입니다. 대통령이 이런 저런 조건을 달 입장이 아닙니다.

정의당은 한 달여 전부터 대통령에게 ‘하야’ 민심수용선언을 촉구해왔습니다. 국민들도 지난 26일까지 퇴진을 요구했습니다. 지난 한 달간 철저히 민심을 무시하다가 탄핵을 코앞에 두고 국회에 공을 떠넘기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발입니다. 야3당은 국민들을 믿고 탄핵절차를 흔들림없이 추진해 갈 것입니다. 국민과 함께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유린한 헌정질서를 반드시 바로세우겠습니다.


Close
박근혜 3차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