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국민담화가 끝나기 무섭게 새누리당이 야당에 '탄핵 일정 재검토'를 요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연합뉴스
인쇄

업데이트 : 2016년 11월29일 16:10 (기사보강)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직후,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야당에 탄핵 일정의 원점 재검토를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제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선언한 박 대통령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새누리당이 탄핵에 어깃장을 놓기 시작한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박 대통령 담화 직후 국회에서 일부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초연하게 모든 것을 다 내려놓는 듯한 말씀을 하셨고, 자신을 향한 퇴진 요구에 대한 답을 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광장의 함성, 광장의 요구는 국민적 요구다. 국민적 요구는 대통령 퇴진에 있었다고 저는 읽었다"며 "(박 대통령의 담화는) 거기에 대한 답을 주시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의 오늘 담화는 자신의 거취를 국회에 백지위임한 것으로, 사실상의 하야 선언"이라는 것.

정 원내대표는 이어 열린 의원총회에서 현직 대통령으로서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이해한다"며 "대통령은 국민에게 항복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탄핵 논의는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탄핵 논의는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는 상황을 전제로 진행돼 온 것"이라며 "따라서 상황 변화가 생긴 만큼 두 야당과 대통령 탄핵 절차 진행에 대해 원점에서 다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지금 이 상태로 탄핵안이 가결되면 그 즉시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가 들어서게 된다. 황교안 체제가 과연 국민 뜻에 부응하는지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며 "국정 교착 상태를 최소화하기 위해 거국중립내각 구성 문제 등을 야당과 교섭하겠다"고 밝혔다.

park geun hye

그러나 야당은 박 대통령의 이날 발표와는 무관하게 탄핵을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퇴진 결정을 국회에 떠넘긴 것은 시간을 더 벌기 위한 '꼼수'라는 것.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한마디로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고 탄핵을 피하기 꼼수"라며 "탄핵절차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단일대오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조건없는 하야가 민심이고, 즉각 퇴진이 국정농단과 외교적 수치를 막고 국정을 수습하는 유일한 길임에도 박 대통령은 하야에 대한 언급없이 국회에 그 책임을 떠넘겼다"며 "방금 우리는 헌법이 부여한 헌법 수호기관으로서 국회의원의 헌정 수호적 양심에 따라 탄핵발의 서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꼼수 정치를 규탄하며 야(野) 3당과 양심적인 새누리당 의원들과 계속 탄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은 촛불의 민심과 탄핵의 물결을 잘라버리는 무책임하고 무서운 함정을 국회에 또 넘겼다"며 "대통령은 여러 수사를 동원해서 국회에 공을 돌리고 있으나 결국 탄핵을 막겠다는 얘기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정말 국정공백을 걱정한다면, 국민에게 사과한다는 마음이 진심이라면 책임총리 수용과 함께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약속을 했어야 했다"면서 "여야 정치권에 맡긴다는 것은 여야 합의가 안 될 것을 예상한 대통령의 마지막 승부수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비겁하고 고약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박 대통령은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고 이야기했지만, 아무것도 내려놓은 것이 없다"며 "국회로 공을 넘겨 여야 정쟁을 유도하고 새누리당을 방탄조끼 삼아 탄핵을 모면하려는 꼼수"라고 일갈했다.

심 대표는 "탄핵을 코앞에 두고 국회에 공을 떠넘기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발"이자 "대국민담화가 아니라 새누리당을 향한 탄핵교란 작전지시"라며 거듭 박 대통령을 비판했다.

Close
박근혜 3차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