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야3당이 '박근혜 탄핵안' 발의를 서두른다. '디데이'는 2일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야3당이 일제히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안 발의를 서두르겠다고 밝혔다. '디데이'는 이번주 금요일(2일)이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탄핵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고 오히려 탄핵 일정을 앞당겨야겠다고 결심하게 됐다"며 "조속히 준비를 서둘러 이번 주 안에 탄핵이 마무리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woo

우 원내대표는 전날 새누리당 '친박'계가 대통령 '명예 퇴진'을 권고한 것을 "이율배반 행보"로 규정한 뒤, 대통령 퇴진 여부와는 무관하게 탄핵안 발의가 예정대로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퇴진 건의가 진정성이 있으려면 서청원 전 최고위원 정도의 중진이 청와대에 들어가서 설득해야하는 것 아니냐"며 "이런 중대한 사안을 자신들끼리 얘기하고 정무수석을 통해 전달하겠다는데 뭣들 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퇴진하겠다면 탄핵 후에도 퇴진할 수 있다. 탄핵일정은 퇴진 여부와 무관하게 정상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탄핵에 동참할 새누리당 의원들에게도 호소한다. 서두르자"는 말도 덧붙였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가세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현재까지 각 당과 조율한 바에 의하면 반드시 12월 2일에 탄핵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30일 혹은 12월 1일 아침 일찍 탄핵안을 국회에 접수하자고 대체적으로 합의를 보았다"고 말했다.

그는 "오전 야 3당이 탄핵소추안 단일안을 조율한 뒤 탄핵에 동조하는 새누리당 의원들과 조율을 거쳐 바로 (발의)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며 보다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하기도 했다.

pjw

박 비대위원장도 박 대통령의 퇴진과 개헌은 탄핵안 발의와는 별개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새누리당에서도 일부 거론되는 대통령의 용퇴 건의, 그리고 일부에서 제기하는 개헌 논의 제안으로 탄핵열차를 멈출 수는 없다"는 것.

그는 "탄핵은 탄핵이고, 퇴진은 퇴진이고, 개헌은 개헌으로, 국회에서 탄핵안을 통과시켜도 대통령은 언제든지 퇴진할 수 있고 탄핵안 통과 이후 개헌도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다"면서 "지금은 탄핵안 통과에 모든 것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탄핵열차를 만들고 탄핵열차를 출발시킨 것은 박 대통령으로, 국민의당은 가장 먼저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 선언 및 질서있는 퇴진을 제안했지만 대통령은 거부했고, 약속한 검찰 수사도 외면했다"며 "국회가 분노한 촛불민심을 받드는 유일한 길은 국민과 함께 탄핵의 길로 가는 것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ssj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두 야당과 함께 탄핵안을 가장 빠른 시간 내에 통과시키는 데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부끄러움을 모르는 대통령에게 ‘민심수용선언’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친박의 퇴진 건의를 고심하는 모양새를 연출해, 국회 탄핵안 가결을 방해하려는 꼼수가 아닌지 의심스럽다. 정의당은 대통령의 정국전환 시도에 말려들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Close
11월26일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