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민경욱 전 대변인이 세월호 사고를 전하며 웃은 이유를 밝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제(27일) 방송된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선 민경욱 전 대변인이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 30분에 브리핑을 준비하던 중 '난리 났다'며 웃음을 터뜨리는 장면이 보도됐다.

해당 영상에서 민 전 대변인은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오전 진도 인근에서 발생한 여객기"라고 잘못 말하고는 "여객기란다…. 난리났네"라며 좌측을 바라보고 웃음을 터뜨렸다.

이 영상을 본 사람들의 분노가 거세지자 민 전 대변인은 오늘(28일) 오후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해명 글을 올렸다.

민 전 대변인은 "제가 브리핑을 하던 오전 10시 반에는 세월호 사고에 관한 자세한 인명피해 규모와 제반 사항이 알려지기 전이었다"며 "다만 사고가 생겼다는 1보가 전해진 상황이였다"고 해명했다.

또한 그는 웃음을 터뜨린 건 "같은 부분을 자꾸 틀려서 혼자 말을 한 부분과, 그리고 옆에서 웃는 기자분을 따라서 웃는 장면"이라며 "부임이후 큰 사고를 맞닥뜨리다보니 긴장이 되니까 외우려 했던 부분을 몇 번을 틀렸고 그래서 혼잣말로 '(자꾸 틀려서) 난리 났다'고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일종의 방송 사고로서 전형적인 NG컷'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그가 공개한 해당 브리핑의 연습 장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