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친박 핵심 중진들이 박 대통령 퇴진을 직접 제안하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안 발의가 임박한 가운데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핵심 중진 의원들이 28일 박 대통령에게 '명예 퇴진'을 직접 제안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전직 국회의장 등 원로들이 늦어도 내년 4월까지는 하야할 것을 제안한 데 이어 친박 핵심들도 사실상의 '하야'를 요청하기로 함에 따라 박 대통령이 어떤 결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주류측 중진 의원들이 오늘 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오찬 회동을 하고 박 대통령에 대해 임기를 채우는 것을 고집하기보다는 국가와 본인을 위해 명예로운 퇴진을 건의하자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42

서청원 의원과 최경환 의원

이 관계자는 "어제 전직 국회의장 등의 제안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안다"면서 "다만 퇴진 시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적시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들었다"고 덧붙였다.

회동에는 주류측 좌장격인 서청원 의원을 비롯해 정갑윤, 최경환, 유기준, 윤상현 의원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의원은 이 자리에서 "더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것 아니냐"면서 "이대로 간다면 국회에서 탄핵될 수밖에 없는데 박 대통령이 본인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스스로 입장을 표명하는 게 맞다"는 취지로 말했으며, 다른 참석자들도 대체로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참석자는 "탄핵 정국이 계속되면 헌법재판소의 최종 결정까지는 국정혼란이 이어지고, 박 대통령도 식물대통령이 될 수밖에 없다"며 "탄핵보다는 질서있는 퇴진이 적절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일부 참석자는 박 대통령이 아직 자신의 혐의에 대해 소명의 기회도 갖지 못한 상황에서 퇴진을 요구하는 것은 무리라는 반론을 내놓기도 했으나 일단 이런 건의를 전달하자는 데는 찬성했다는 후문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