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5000마리의 물고기를 얼려버린 스케이트장에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스케이트장에 5천 마리의 물고기를 얼린 테마파크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문제가 된 것은 후쿠오카 현 기타큐슈시의 테마파크 '스페이스 월드'. 스페이스 월드 측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자세한 사진을 게시했으나 지난 27일 "부적절한 표현이 있었다"며 삭제했다. 스케이트장의 전시는 계속될 방침이다.

올 겨울 시즌에는 지난 12일부터 스케이트장이 오픈했다. 공식 사이트에는 "얼음 수족관"이라며 "5천 마리의 얼어붙은 물고기들 위를 휙휙 미끄러지는 기분!", "일본, 아니 세계 최초의 전대 미문의 명소"라는 문구로 이를 선전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는 얼어붙은 물고기들의 사진을 사진을 게시한 후 "아앗, 아앗, 빠져버렸어. 으으, 으으, 고통스러워..."라는 문구를 남겼다.

00002

스페이스 월드 측은 전시 자체는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스페이스 월드의 담당자는 "물고기는 죽은 상태에서 어획된 것들을 지방 도매 시장의 중매인을 통해 매입했다. 산 채로 얼린 것은 아니지만 인터넷에서 살아있는 것이 얼려 죽은 것처럼 잘못 묘사한 건 반성하고 있다. 설명이 부족하다"고 전했다. 이어 "내년 5월 영업종료 후 공양의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온라인에서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많은 트위터리안들은 "잔인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스페이스 월드의 물고기들, 녹으면 모두 버릴 것 같은데... 이런 심한 일을.

가기 전엔 우와, 스케이트장의 얼음 수족관이라니 굉장해! 도대체 어떤 느낌일까? 했는데 실제로 방문했더니 완전 똥. 공포스럽다.

이에 스페이스 월드 측은 27일 공식 사이트를 통해 다음과 같은 공지를 게시하며 기획 전시를 중지했다고 전했다.

"얼음 수족관"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들을 잘 받았습니다. "생물을 엔터테인먼트 이벤트로 사용하는 것은 이상하다", "물고기가 불쌍하다" 등 다양한 의견을 무겁게 받아들였습니다. 얼음 수족관에 대해 불편하게 생각하신 여러분 사과드립니다. 오늘부터 얼음 수족관의 전시를 중지합니다. 스케이트장 재개 날짜는 정해지는대로 홈페이지에서 홍보하겠습니다.

허핑턴포스트JP의 5000匹の魚を氷漬けにしたスケート場に批判殺到。スペースワールドが謝罪し、企画中止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Close
상어에 놀란 물고기의 황당한 행동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