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특검 후보 추천 마감시한이 내일이다. 야당은 검증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South Korea's President Park Geun-hye attends an EAS Meeting alongside the ASEAN Summits in Vientiane, Laos September 8, 2016. REUTERS/Jonathan Ernst | Jonathan Ernst / Reuters
인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별검사 후보추천 마감시한(29일)을 앞두고, 야당이 막판 검증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박 대통령이 ‘편파 수사’ 가능성을 주장하며 특검 임명을 거부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좁혀진 후보군 가운데서 2명의 후보를 추리는 마지막 잣대는 ‘중립성’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7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여러 의원들로부터 추천된 특검 후보들을 상대로 스크린(검증) 작업을 하는 중”이라며 “이틀간 원내 지도부·중진 의원들과 논의하며 우리 당의 후보를 만드는 한편, 28일 원내수석 회동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의 진행 과정을 점검하고 정보를 교류하겠다”고 말했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특검 후보로 압축된 사람들을 대상으로 이후 (추천)과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야당이 29일 특검 후보 2명을 추천하면 박 대통령은 다음달 1일까진 1명의 특검을 임명해야 한다.

특검 후보 대상은 15년 이상 판사 또는 검사직에 있었던 변호사다. 과거 수사·재판 이력, 출신 지역, 평판 등을 기준으로 민주당은 20여명, 국민의당은 40여명의 후보군을 두고 검증 작업을 진행해왔다.

정치권에선 진보성향 법관모임인 우리법연구회 출신 박시환 전 대법관과 서울 ‘구의역 사고’ 진상규명위원장을 맡았던 김지형 전 대법관 등이 거론된다. 물망에 올랐지만 대기업 변론 이력 등이 문제가 돼 후보군에서 제외된 이들도 있다.

지난 23일 청와대가 특검의 ‘중립성’을 거론한 만큼 야당은 당파성을 떠난 인물을 찾는 데도 고심하고 있다. 박 대통령이 특검을 지명한 뒤에도 편파성을 들어 수사를 거부하면 처벌조항이 없어서다. 이 때문에 “누가 보더라도 대단히 중립적이고 구설에 오른 적이 없는 인사”를 후보로 내놔야 한다는 게 야당의 입장이다.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조금 편향된 수사를 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심의 소지가 있거나, 과거 잘못된 수사에 관련된 분들은 검증 과정에서 제외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