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거침없이 하이킥'의 스타 최민용이 10년 만에 방송에 복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7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배철수의 복면캠프'와 '역도요정 김복면'의 무대가 그려졌다. 둘은 강산에의 '라구요'를 불렀고, '배철수의 복면캠프'는 투표 끝에 탈락했다. 그는 탈락과 동시에 나훈아의 '영영'을 부르며 얼굴을 공개했고, 패널들은 충격에 빠지지 않을 수 없었다.

가면 속 인물이 배우 최민용이었기 때문이다.

최민용은 이날 방송에서 "내가 부족함이 많은 사람이었다. 뭔가를 채운 뒤, 배우 최민용, 사람 최민용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준비를 많이 하고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시간이 이렇게 많이 흘렀다"며 지금껏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어 "나를 기억해주시고 기다려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 내가 자질이 안 되는데 그분들에게 인사를 드리려고 나왔다"라며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27일 방영된 '복면가왕'에는 신봉선, 가수 김사랑 등이 출연하며 반전이 계속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