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저녁 뉴스 중 포르노가 30분 나온 방송 사고 캡쳐'는 진짜였을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TELEVISION SURPRISED
Shutterstock / Diana Valujeva
인쇄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 밤에 '야동'이 30분간 방영됐다던 소식은 트위터에서 파생한 페이크 뉴스(가짜 뉴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와 미국 언론은 25일(현지시간) 전날 밤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인 RCN을 시청하던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시 주민들이 CNN 방송의 인기 음식 프로그램인 앤서니 보댕의 '파츠 언노운' 대신 하드코어 포르노가 30분간이나 방영된 바람에 화들짝 놀랐다는 뉴스를 보도했다.

미국 뉴저지 주에 기반을 둔 RCN은 CNN과 같은 프로그램 제작업체(PP)의 방송을 각 지역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SO로 보스턴, 뉴욕, 필라델피아, 워싱턴D.C 등 동부 주요 도시에서 29만8천 가구를 가입자로 뒀다.

이번 '야동' 소동은 보스턴 지역에서만 발생했다는 게 앞서 알려진 내용이다. 시청자들은 포르노 배우 라일리 퀸이 등장한 '야동'이 나오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가 소개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파츠 언노운' 방영 시간임을 알려주는 TV 자막과 함께 성인 배우가 등장한 영상을 캡처해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4

그러나 대중매체 '버라이어티'는 몇 시간 뒤 CNN 방송과 RCN이 이런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면서 가짜 뉴스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애초 RCN의 방송사고를 의심한 CNN은 성명을 내어 "언론의 보도와 달리 RCN이 보스턴 지역에서 우리 프로그램의 방영에 아무 차질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추가 조사에 나선 RCN의 수석부사장인 제프 칼슨도 "CNN 프로그램 방영 때 '야동'이 송출됐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면서 "오직 한 시청자만이 트위터에 그런 글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즉 특정 트위터 사용자가 가짜 뉴스를 퍼뜨려 일대 혼란을 줬을 수 있다는 얘기다.

지난 미국 대통령 선거 기간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잘못된 정보와 검증되지 않은 페이크 뉴스가 대량 유통되면서 사회문제가 되기도 했다.

아직 추가 증언은 나오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