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에서도 공무원이 인기다. 경쟁률이 '9837 대 1'인 자리도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INA
중국의 국가공무원 시험 | 연합뉴스/중국신문망
인쇄

경기부진 등으로 중국에서 직업 공무원 인기가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27일 중국 반관영통신인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이날 시행되는 중국 '2017년도 궈카오'(國考·국가 공무원시험)에 서류심사를 통과한 응시등록자 수는 148만6천명으로 집계됐다.

궈카오 응시등록자 수는 2014년도 152만명으로 최대인원을 기록한 이후 2015년과 2016년도에 각각 140만9천명, 139만5천명으로 하락세를 보이다 이번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번 궈카오 응시등록자 수는 지난해 대비 9만명이 늘어난 것이다.

이번 시험에서 중앙기관, 직속기구 등 120여 기관의 채용인원은 모두 2만7천명으로 평균 경쟁률은 55대1에 이른다.

가장 경쟁이 극심한 자리는 민주동맹 중앙판공청의 '접대처 주임과원 및 이하'로 1명을 뽑는데 무려 9천837명이 지원해 2013년도 궈카오의 최고 경쟁률인 9천411대1을 제치고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이 자리는 공무접대와 회의준비가 주 업무로 하는 일이 단순한데다 지원 자격요건도 까다롭지 않아 지원자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100여개 자리는 아무도 자격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보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