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그림이 한국 미술품의 최고 판매가 기록을 경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HWAN KI
김환기의 노란색 전면점화를 관람하는 관람객 모습. | 연합뉴스
인쇄

'추상미술의 선구자' 김환기(1913∼1974) 화백의 노란색 전면점화가 한국 미술품의 최고 판매가 기록을 경신했다.

27일 저녁 홍콩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김환기의 노란색 전면점화 '12-V-70 #172'가 63억2천626만 원(4천150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이는 김환기의 또 다른 전면점화 '무제 27-VII-72 #228'가 지난 6월 강남구 신사동 K옥션에서 열린 여름경매에서 세운 54억원을 9억 원 이상 넘어선 것으로 역대 최고가이다.

이날 낙찰가는 경매 전 이 작품에 제시된 추정가 45억∼58억 원도 훌쩍 넘어섰다.

이 작품은 높이가 2m를 넘는 대작으로 김환기의 뉴욕 거주 시절인 1970년 그려졌다.

김환기는 도쿄와 파리, 서울을 거쳐 뉴욕에 정착해 작품 활동을 했으며 뉴욕 시대가 생애 최고로 평가 받는 작품을 선보인 시기다.

김환기의 전면점화가 대부분 파란색이며 노란색 작품은 아주 소수만 남아있다고 서울옥션이 설명했다.

이 작품은 점과 선, 면을 활용해 조형의 기본 요소를 탐구했던 김환기만의 특징이 잘 드러난다. 또, 면과 점의 색을 달리해 화면 내에서 다양한 변주를 보여준다.

경매는 낮은 추정가 수준인 45억 원에 시작해 현장 응찰자와 서면, 전화를 통한 응찰자의 경합 속에 경매가가 단숨에 50억원을 넘어 기존 최고가인 54억원에 도달하자 250여 명이 들어찬 경매장 안에는 침묵이 감돌며 긴장감이 느껴졌다.

이후 전화 응찰자와 현장 응찰자의 막판 경합 속에 60억 원을 넘어서자 감탄하는 소리가 터져나왔고 현장 응찰자에게 최종 낙찰되자 경매장에서는 박수가 쏟아졌다.

이번 경매로 국내외 경매에서 거래된 한국 작가의 작품 중 최고가 1∼5위를 모두 김환기의 대형 전면점화가 차지했다.

3위는 1970년작 '무제'로 48억6천750만 원이며 4위와 5위는 각각 1971년작 '19-Ⅶ-71 #209'(47억2천100만원)와 '무제 3-V-71 #203'(45억6천240만원)이다.

서울옥션은 김환기가 아시아권에서 서양 미술을 독자적으로 흡수해 자신만의 화풍을 만들어낸 작가라는 점이 시장에서 인정받아 그의 작품이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최근 한국 단색화의 인기로 한국 미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점과 노란색 전면점화가 색감 측면에서 희귀한 점 등이 최고가 경신 요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