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경제의 '허리'인 40대 가구의 소득이 최초로 감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CON
연합뉴스
인쇄

2003년 가계동향 조사가 시작된 이후 단 한 번도 줄지 않았던 40대 가구의 소득이 지난 3분기 처음으로 감소했다.

연령대 중 소득과 소비 규모가 가장 큰 40대 가구의 소득 기반이 급격히 위축됐다는 것은 대한민국 경제의 위기가 가속화되고 있음을 알리는 경고음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가구주 연령이 40∼49세인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505만2천153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천569원(-0.03%) 감소했다.

40대 가구주 가구의 소득이 감소한 것은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지난 2003년 이후 처음이다.

40대 가구주 가구의 소득은 지난해 2분기까지만 해도 전년 동기 대비 5% 이상 증가하며 안정된 성장세를 보여왔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 소득 증가율이 1.63%로 떨어진데 이어 올해 2분기에는 0.2%로 추락했고 3분기에는 아예 뒷걸음질쳤다.

40대 가구주 가구의 소득이 감소한 것은 사업소득이 1년 전보다 6만2천원(5.9%) 줄어든 월 97만8천원에 그쳤기 때문이다.

이자 등 재산소득 역시 월 5천759원으로 사상 최저였다.

재산소득은 저금리 등의 여파로 지난해 4분기 이후 매분기 40∼60% 감소했고 결국 불과 1년만에 월 1만900원에서 5천700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전체 소득에서 가장 비중이 높은 근로소득은 2.9% 늘어난 월평균 365만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평균적으로 5∼10% 내외 증가율을 보였던 과거와 비교하면 증가세가 눈에 띄게 둔화한 모습이다.'

40대는 사회생활 기간이 짧고 이직이 잦은 20∼30대, 명예퇴직 등으로 일자리 안정성이 떨어지는 50∼60대와 달리 상대적으로 소득이 안정된 계층이다.

금융위기 여파로 대부분 연령대 가구 소득이 감소했던 2008∼2009년에도 40대 가구는 증가폭만 둔화했을 뿐 전 연령대 중 유일하게 증가하면서 전체 소득의 낙폭을 줄이는 역할을 했다.

평균 가계지출 역시 월 412만원으로 60세 이상 가구주 가구(213만원)의 2배에 육박하는 등 다른 연령대에 비해 왕성한 소비를 자랑하고 있다.

40대 가구주 가구는 소득·소비 양면에서 가장 활발한 경제활동을 한 대한민국 경제의 허리 계층이라는 점에서 이들의 소득 감소는 심각한 위기의 전조로 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40대의 소득 감소가 전체 가처분 소득을 크게 줄여 가계지출을 제약할 수 있고 이는 생산·투자에 악영향을 미쳐 경제의 활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40대 가구주의 소득 감소로 인해 다른 가구원의 삶도 불안해질 수 있어 자칫 가정 위기로 비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40대 가구는 경제활동을 시작하지 않은 미성년 자녀의 성장을 아직 책임지고 있는 데다 부모 세대 부양 의무까지 상당 부분 부담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40대 가구주 가구는 대한민국 경제의 중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들의 소득 감소는 매우 심각한 현상"이라며 "자영업 경기 악화, 실업 등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