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차인표 "가만히 있을 수 없어 광화문 나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오센
인쇄

시청률 30%를 넘나드는 KBS 2TV 주말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반전과 발견의 재미를 안겨주고 있는 배우 차인표(49)를 만났다.

차인표는 최근 경기도 파주 광고 촬영현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번 토요일에 광화문 촛불집회에 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어 조용히 나갔다 오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그 말을 실천으로 옮겼고, 많은 이들에게 목격됐다.

2시간 동안 가진 인터뷰에서 차인표는 드라마 이야기를 하는 마디마디 홀로 광화문 광장으로 나갈 수밖에 없는 심경을 차분하게 이야기했다.

-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 시청률 30%를 넘나들며 인기다.

= 시청률이 30%가 넘는 드라마를 10여 년 만에 하는 것 같다. 무엇보다 부모님께 효도하는 것 같아 가장 기쁘다. 어머니가 아주 좋아하신다. 드라마에 같이 출연하는 이동건도 자기 부모님이 즐겨보시는 주말극에 출연하고, 그게 잘되고 있어 기쁘다고 하더라.

주말드라마는 그야말로 시청자가 안방을 열어줘야 시청률이 나온다. 흔히 (TV를) 안방극장이라고 하는데, 친하지 않은 사람은 자신의 안방으로 안 들이지 않지 않나. 그런 점에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대중의 마음을 위로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 같다.

한 주 동안 이런 일, 저런 일 있다가도 주말에 한시름 탁 놓고 싶을 때 주말극을 보는 거 아닌가. 시청자가 그런 한시름을 놓는 데 일조하는 것 같아 기쁘고, 여러 가지로 지친 시청자에게 잠시라도 휴식하는 시간을 줄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있다.

- 요즘처럼 주말 촛불집회가 이어질 때는 시청률이 떨어질 수도 있는데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건재하다.

= 나 역시 시청률이 떨어질 줄 알았다. 뉴스에 한 사람 얼굴만 계속 나오고 그 뉴스에 온 관심이 쏠린 이때, 당연히 드라마에 관심이 떨어질 줄 알았는데 사람들 마음은 다 똑같더라. 잠시라도 쉬고 싶은 거다.

나라가 이 꼴인데 내가 도대체 뭐 하고 있나 싶다가도, 시청률이 높은 것을 보면 주말에 다만 한 시간 만이라도 시청자들의 시름을 덜어주자는 책임감이 든다.

시국이 이런데 드라마가 무슨 소용인가 싶었는데, 그게 아니더라.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우리의 자리를 지키며 좋은 드라마로 사람들의 마음을 달래줘야 하는 거구나 느꼈다.

- '최순실 게이트'를 바라보는 심정이 어떠한가.

= 국민이 이렇게 소리 높여 한마음으로 외치는데 변화가 없으니 가슴이 너무 답답하다. 뉴스에서 너무 떠드니까 우리가 뭔가 최면에 걸린 것 같다는 생각도 드는데, 분명한 것은 비정상이 정상을 절대 이길 수 없다는 점이다. 비정상적인 일들이 판을 쳤지만, 그로 인해 우리의 삶이 파괴되도록 우리가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

그래도 우리는 희망을 말해야 하는 것이다. 악화가 아니라 양화를 얘기해야 한다. 비정상에 지면 안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함께 목소리를 내는 동시에, 흔들리지 않고 각자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