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마마무 섭외, 이번 청룡이 가장 잘한 일?..'역대급 축하무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걸그룹 마마무가 다시금 무대 장악력을 선보였다. ‘데칼코마니’를 개사한 축하공연으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것.

마마무는 25일 ‘제 37회 청룡영화상’에서 축하 무대에서 신곡 '데칼코마니'를 센스있고 위트 넘치게 개사해 객석의 배우들은 물론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마마무는 영화 속 인물들의 명대사를 인용해 ‘데칼코마니’ 무대를 꾸몄다. 특히, 마마무는 이번 신곡 ‘데칼코마니’로 배우 버전의 첫 개사를 통해 다시금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중이다.

가요계 걸크러시 대표주자인 마마무는 걸크러시 배우로 유명한 김혜수를 향해 “사랑합니다”를 외치며 팬심을 드러냈으며, 영화 ‘곡성’의 아역배우 김환희를 향해 영화 속 명대사인 “뭣이 중헌디”를 외쳤다.

또한 이병헌에게는 “모히토가서 몰디브 한잔 할래”라고 하는가 하면 배우 정우성에게 “정우성 내가 원샷하면 나랑 사귀자”라고 개사해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현재 마마무의 청룡영화상 축하 공연 영상은 각종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마마무 센스 넘치는 개사&뛰어난 가창력 진짜 뭣이 중헌디”, “라이브 클래스는 넘사벽", "역시 믿듣맘무, 영화제에서도 빛나네요", "주객전도!! 배우보다 더 압도적", "또 다시 입덕포인트 생기고, 출구는 없다", "마마무 섭외는 이번 청룡의 신의 한 수'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실제 마마무는 데뷔곡 ‘Mr. 애매모호’ 때부터 줄곧 무대에서 일부 가사를 개사하면서도 완벽한 가창력으로 주목을 받았다.
'Mr. 애매모호' 활동 때는 마이클잭슨의 '빌리진' 가사를 인용해 개사를 했으며, ‘피아노맨’에서는 ‘개그맨’으로 개사해 허경환과의 깜짝 무대도 연출했다.

이후 마마무는 ‘음오아예’와 ‘넌 is 뭔들’ 활동 당시에는 매번 무대마다 적재적소에 필요한 개사와 파트 바꿔 부르기 등 재미를 선사하며 사랑을 받았다.

더불어 최근 ‘씩씩섹시’ 콘셉트로 돌아온 마마무는 뛰어난 라이브 실력을 바탕으로 역주행을 일으키고 있는 중이다. 발매 당시 1위를 휩쓸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데칼코마니’는 급변하는 음원시장에서 발매 20일이 지난 지금, 차트 역주행은 물론 롱런의 조짐을 보이며 ‘믿듣맘무’의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