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인스타그램에서 사진을 캡쳐하면 상대방에게 알림이 가는 기능이 생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인스타그램은 최근 다른 유저에게 '사라지는 사진/동영상'을 보낼 수 있는 새 기능을 소개했다.

이는 뉴스피드 왼쪽 상단에서 카메라 버튼을 누르거나, 오른쪽으로 화면을 밀면 나오는 카메라 창에서 보낼 수 있는데,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은 뒤 → 아이콘을 눌러 다른 이에게 전송하면 된다. 이렇게 보낸 사진과 동영상은 받은 직후에만 재생할 수 있으며, 보고 난 뒤에는 다시 확인할 수 없다. 보낸 사람 역시 이를 전송한 뒤에는 해당 사진이나 동영상을 볼 수 없다. 말 그대로, '사라지는' 메시지다.

하지만 인스타그램은 이와 동시에 약간은 무서운 기능을 함께 공개했다. '사라지는 사진/ 동영상'을 보다가 캡쳐했을 경우, 이를 보낸 유저에게 알림이 가도록 한 것. 알림 메시지는 아래 사진과 같이 뜬다.

ssdf

이뿐만이 아니다. 메시지함에 들어가면 어떤 유저가 당신이 보낸 '사라지는 사진/동영상'을 캡쳐했는지 또다시 확인할 수 있다.

sdf

해당 유저의 아이디 밑에 '스크린샷'이라는 문구가 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은 이 내용을 이미 고객 센터에 공지해놨지만, 이를 아는 유저들은 많이 없을 거라 예상된다.

sf

하지만, 걱정하지 마시라. 뉴스피드나 다른 유저의 프로필에서 화면을 캡쳐하면 아무 알림도 가지 않는다. 알림 메시지는 전송되지 않지만, 당신이 화면을 캡쳐했다는 사실은 인지할 것이다. 인스타그램은 뉴스피드에서 스크린샷을 찍으면, '이 게시물을 친구와 공유할 수 있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스크린샷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s

sd

정리하자면, 인스타그램은 '사라지는 사진/동영상'을 받고 캡쳐하는 경우 상대방에게 알림을 보내며, 뉴스피드에서 스크린샷을 찍는 경우에는 해당 스크린샷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할 수 있지만, 상대방에게는 어떠한 알림도 보내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