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재경 "사의 철회한 적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25일 사의를 철회했다는 청와대 쪽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the

최 수석은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이후, 계속 박 대통령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전날과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쪽은 이날 최 수석이 박 대통령의 설득을 받아들여 사의표명을 사실상 철회했고, 정상적으로 업무수행을 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최 수석은 “대통령의 비서로서의 업무가 있고, 나가더라도 후임자가 정해질때까지는 업무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아직 결정된 것이 없을 뿐더러 박 대통령이 (사의를) 반려한다 하더라도, 무엇이 국가와 대통령을 위해 더 나은 일인지는 더 고민해야 한다”고 밝혀, 사퇴 의사를 굽힐 뜻 없다는 점을 시사했다.

청와대도 이날 저녁 뒤늦게 정연국 대변인 명의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법무장관과 민정수석의 사표수리 여부에 대해 어제와 상황이 달라진 것은 없다. 대통령은 아직 숙고 중임을 알려드린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현웅 법무부장관도 사퇴 의사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사정라인의 핵심 두 축이 사라질 경우 박 대통령의 국정 장악력이 급속히 약화되는 것은 물론 국무위원·참모진 줄사퇴로 박 대통령이 사실상의 ‘직무정지’ 상태에 빠질 가능성도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