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 비주류가 "박근혜 탄핵 찬성 의원 최소 40명 확인됐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비주류 중심의 비상시국회의는 25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발의될 경우 찬성할 의원이 40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비상시국회의 황영철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표자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탄핵안이 상정될 경우에 찬성하겠다는 의원의 숫자가 40명으로 확인됐다"면서 "비상시국회의에 참석했던 의원들을 중심으로 서면, 유선상으로 확인한 내용을 취합했다"고 말했다.

회의에는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공동 대표단이 참석했다.

황 대변인은 특히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하지 않았던 의원들 대상으로 더 의견을 파악해보면 찬성 의원 숫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탄핵 찬성에 대한 공감을 더 얻어내기 위한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탄핵안 문구를 명확히 해서 한 분 한 분 서명을 받기로 했다"면서 "다만 중요한 의사표시의 문제를 공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었기 때문에 명단은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발의안에 서명할지 여부는 의원 개인에 맡기겠다"고 부연했다.

이어 황 대변인은 "친박 지도부 일부가 탄핵안 표결시 퇴장해 본회의장에 남아있는 의원들은 탄핵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몰아가려 한다"면서 "국회의원을 초헌법적, 탈헌법적 방식으로 의견을 제한하겠다는 대단히 비민주적 사고"라고 비판했다.

또 집단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내에서 우리 당을 바꾸는 데 첫 번째 원칙을 두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한두 명 탈당이 아니라 비상시국회의에서 깊은 논의를 통해서 결단을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개헌에 대해서는 "대통령중심제하에서 정권 말기에 이런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개헌에 대해 진지한 논의를 하지 않는 것은 국민의 뜻을 외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상시국회의는 오는 27일 전체회의를 열어 탄핵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키로 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근황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