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도널드 트럼프가 상무장관에 '기업사냥꾼'으로 유명한 억만장자 투자자 윌버 로스를 지명할 예정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ROSS
President-elect Donald Trump calls out to media as he greets investor Wilbur Ross at the Trump National Golf Club Bedminster clubhouse, Sunday, Nov. 20, 2016, in Bedminster, N.J.. (AP Photo/Carolyn Kaster) | ASSOCIATED PRESS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상무장관 후보로 억만장자 투자자 윌버 로스(78)를 지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조각작업에 정통한 트럼프 당선인의 측근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로스는 이미 지난 20일 뉴저지 주(州)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을 만나 '인사 면접'을 본 상태다.

이번 대선 때 트럼프 당선인의 경제자문역을 맡아 수백만 달러의 선거자금 모금에 앞장섰으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핵심 어젠다인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폐지 주장과 함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비롯한 자유무역협정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내왔다.

trump ross

세계적 금융그룹 로스차일드 회장 출신인 로스는 자신의 이름을 딴 사모투자펀드 'WL 로스 & 컴퍼니'를 운영하는 월가의 대표적인 투자자로, 철강·석탄·통신·섬유업체 등 경영위기에 처한 기업들을 인수한 뒤 구조조정을 거쳐 되팔아 수익을 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기업 사냥꾼', '기업 구조조정의 대가', '파산의 왕'(king of bankruptcy)이라는 별명이 붙어 있다.

특히 1997년 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국제 채권단과의 협상 자문 및 중재역을 맡았고, 위기극복 후 한국 정부로부터 표창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한라그룹 등 주요 기업 구조조정 작업에도 관여했고, 한국산업은행 채권 헐값 인수 등을 통해 막대한 이익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로스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플로리다 주(州)의 뱅크유나이트를 비롯한 몇몇 파산한 은행과 유럽의 은행들을 인수해 수익을 올렸으며, 이에 앞서 미국의 주요 철강업체인 클리블랜드의 LTV 코퍼레이션, 펜실베이니아의 베들레헴 철강을 인수해 미탈 그룹에 되팔기도 했다.

철강 산업에 정통한 로스는 뉴저지 주 위하큰 출신으로, 포브스 집계로 2014년 당시 재산이 29억 달러(약 3조4천억 원)였다.

Raw: Wilbur Ross Tapped for Commerce Secretary - Associated Press

Close
도널드 트럼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