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첫 생방 '슈퍼스타K2016' 김영근·박혜원·이지은·조민욱 TOP4 확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생방송 무대에서 확연히 희비가 갈렸다.

24일 Mnet '슈퍼스타K 2016' TOP7의 첫 생방송 무대가 안방을 찾았다. 이번 시즌 첫 생방송인 만큼 도전자들의 실력과 평가가 엇갈렸다. 심사위원과 지원자가 1대 1로 매칭하는 시스템으로 이뤄졌으며 해당 심사위원은 자신이 프로듀싱한 참가자는 평가에서 제외됐다.

이날 첫 무대는 코로나가 장식했다. 코로나는 용감한 형제와 호흡을 맞췄다. 용감한 형제는 코로나에게 넬의 '기억을 걷는 시간'을 제안해 무대를 꾸렸다. 다음으로 등장한 이는 박혜원은 부활의 'Lonely Night'을 뛰어난 가창력으로 소화해냈다.

이세라는 '가시나무'를 선곡했다.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그의 프로듀서가 돼 나섰다. 이세라는 생방송 무대에서 긴장한 듯 기존에 보여줬던 것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무대로 실망을 안기며 심사위원 최하위점을 받았다. 동우석과 김범수는 티격태격했다. 김범수는 조용필의 곡들을 제안했지만 결국 동우석의 뜻을 따랐다.

김영근은 'I sing the blues'로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재즈 감성을 드러냈다. 길의 선곡이 적중한 것. 김연우는 정통 발라더인 조민욱에게 임재범의 '비상'을 골라줬다. 거미는 이지은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돋보일 수 있는 제시제이의 'Bang Bang'을 제안했다. 결국 김영근과 이지은이 심사위원 평균 93점을 기록했다.

심사위원의 선택으로 구제되는 슈퍼 세이브는 없었다. TOP7 중 세 팀의 탈락이 확정됐다. 먼저 이름이 불린 이지은, 김영근, 박혜원은 먼저 합격의 기쁨을 누렸다. 생방송 무대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준 이들이었기에 합격은 당연한 결과였다.

코로나와 동우석, 조민욱, 이세라 중 첫 탈락자는 동우석이었다. 두 번째 탈락자는 이세라였고 세 번째 탈락자로는 코로나가 확정 됐다. 조민욱이 가까스로 합격자로 합류하며 TOP4를 최종 확정했다.

수정 사항 제안